류현진, 삼진/볼넷 비율 MLB 1위
류현진, 삼진/볼넷 비율 MLB 1위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4.28 20:23
  • 게재일 2019.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5개… 20이닝 ↑ 투수 중 최고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019시즌 삼진/볼넷 비율 16.5개의 압도적인 기록을 찍고 있다.

아직 시즌 초반이고, 류현진은 한 차례 로테이션을 걸러 규정이닝을 채우지 못했지만 제구에 대한 자신감은 충만하다.

기록이 류현진의 자신감을 더 키운다.

류현진은 27일까지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20이닝 이상을 던진 투수 129명 중 삼진/볼넷 비율 1위에 올라있다.

2위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의 삼진/볼넷 비율은 류현진보다 한참 낮은 10.

8이다. 류현진은 이 부문 공동 3위 펠리스 에르난데스(시애틀 매리너스)와 매디슨 범가너(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상 7.0)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삼진/볼넷 비율을 과시하고 있다.

류현진은 올 시즌 5경기에 선발 등판해 27⅓이닝을 던지는 동안 볼넷 2개만을 내줬고 삼진은 33개를 잡았다. 매 경기 볼넷을 억제했고, 삼진은 경기를 거듭할수록늘고 있다.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서 왼쪽 내전근(사타구니 근육) 통증으로 조기 강판(1⅔이닝 2피안타 2실점)했던 류현진은 21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복귀해 삼진 9개(5⅔이닝 6피안타 2실점)를 잡았다.

27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서는 삼진을 10개(7이닝 8피안타 2실점)로 늘렸다.

류현진이 빅리그에서 삼진 10개를 잡은 건, 2014년 7월 14일 샌디에이고전 이후 5년만이다.

류현진은 KBO리그에서 뛸 때부터 “볼넷을 내주는 것보다 홈런을 맞는 게 낫다.

야구를 시작할 때 그렇게 배웠다”고 했다.

올해 류현진은 5경기에서 모두 홈런을 맞았다. 피홈런 탓에 피장타율은 0.467로20이닝 이상을 던진 내셔널리그 투수 64명 중 51위로 처졌다.

그러나 볼넷 허용을 철저하게 막은 덕에 피출루율은 0.262로 내셔널리그 20이닝이상을 던진 투수 중 8위다.

류현진이 올해 쉽게 무너지지 않는 이유다. 류현진은 홈런으로 실점을 하긴 하지만, 출루를 억제한 투구 덕에 크게 무너지지 않는다. 류현진은 올해 단 한 번도 3실점 이상을 한 적이 없다.

삼진이 점점 늘어나는 것도 고무적이다.

류현진은 ‘속도’로 상대를 압도하지 못한다. 올해 류현진의 직구 평균 구속은 시속 90.4마일(약 145㎞)로 메이저리그 평균인 시속 93.2마일(약 150㎞)에 미치지 못한다.

대신 류현진은 정교함과 다양성으로 상대 타자를 제압했다. 류현진은 체인지업,컷 패스트볼, 커브를 완벽하게 제구하며 상대 타자들의 허를 찔렀다.

류현진은 올해 9이닝당 삼진 10.87개로 내셔널리그 10위에 올라있다.

평균자책점 1.97의 놀라운 성적을 거둔 지난해 9이닝당 삼진 수 9.73개보다 많다.

지난해 류현진의 삼진/볼넷 비율은 5.93으로 80이닝 이상을 던진 메이저리그 투수 173명 중 6위였다.

안정감을 드러내는 이 수치 덕에 류현진은 다저스 구단으로부터 퀄리파잉 오퍼를 받았고, 이를 수락했다. 류현진의 2019년 연봉은 1천790만 달러(약 207억8천만원)다.

류현진은 올 시즌 종료 뒤 프리에이전트(FA) 시장에 나간다. 부상 등 변수는 많지만, 류현진의 장점인 제구력은 시즌 초부터 확실하게 과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