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른 장마
마른 장마
  • 등록일 2019.04.22 19:45
  • 게재일 2019.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길 녀

비명소리 울창한 숲 속

꺼지지 않은

몽상의 날개를 흔들어대는

푸른 쉼표의 시선들



인화되지 않은 흔적들을

목놓아 부르고 있다

시인은 마른 장마를 ‘비명소리 울창한 숲 속’ ‘몽상의 날개’ ‘푸른 쉼표의 시선들’에 비유하고 있음을 본다. 비가 내리기를 간절히 기다리는 갈망과 희망의 목소리가 짧은 시편 전체에 배어 있음을 느낄 수 있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