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림 풍장 16
죽림 풍장 16
  • 등록일 2019.04.09 19:42
  • 게재일 2019.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 애 숙

끌려나온 내 혼

대나무가지 끝에서 운다

박수무당의 북소리

무당의 칼 휘두르는 소리

드디어 통곡하는 내 넋의 소리

무당의 공수에 굿발이 받았는디

사방에서

이승의 울음소리 그치지 않는다

무슨 놈의 역마살이 많아

나는 수족이 묶여서도

무당의 공수에

또 다시 역마살의 피톨이 도는가

하얀 고무신 신고 저승 가는 길

이다지도 힘든 길

광주에서 서정성 높은 시를 써온 시인은 최근 풍장(風葬) 연작시를 모은 ‘풍장‘이라는 시집을 발간했다. 시인은 이 시에서 무당을 등장시켜 샤머니즘의 무격행위를 도입하고 있음을 본다. 이 시는 삶의 순정한 욕망들을 환기시키고 인간의 근원적인 허무를 일깨워 그것의 극복을 전제로 하고 있음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