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찬 봄 선율‘교향곡 신세계’
희망찬 봄 선율‘교향곡 신세계’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4.07 18:55
  • 게재일 2019.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립교향악단 16일 오후 7시30분
‘뉴요커 드보르작’ 주제 정기연주회
포항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서

임헌정 포항시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
임헌정 포항시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

체코 음악의 아버지라 불리는 작곡가 드보르작(1841~1904). 작곡가마다 상징성을 갖고 있는 작품에 대해서는 저마다 의견이 다를 수 있지만, 드보르작은 ‘교향곡 제9번 신세계로부터’가 대표작이라는 것에 대해서 누구도 부인하기 어려울 것이다. 그만큼 그를 평가하는 희대의 걸작이자 역량이 그대로 녹아있는 작품이다.

포항시립교향악단(상임지휘 임헌정)이 오는 16일 오후 7시30분 포항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드보르작 ‘교향곡 제9번 신세계로부터’ 등 ‘뉴요커 드보르작’을 주제로 제166회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깊이있고 탁월한 곡 해석을 높이 평가받는 세계적인 지휘자 포항시립교향악단 임헌정 상임지휘자와 포항시립교향악단의 연주력을 통해 드보르작의 음악세계에 대한 진면목을 선사한다.

드보르작 교향곡 제9번은 현대 레퍼토리 중에서도 대중적이면서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손꼽힌다. 특히 지난달 포항시향 상임지휘자로서의 첫 연주회를 가진 임헌정 지휘자에게도 개인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곡이다.

‘신세계로부터’라는 제목이 새로운 시작과 잘 어울리는 측면이 있기도 하지만 포항을 곧 떠날 곳이 아니라 마음속의 고향으로 생각하고 살아가겠다는 메시지가 담겨있기도 하다.

드보르작 교향곡 제9번 1악장은 이 작품에 대한 주제를 제시하는 상징적인 선울이 등장한다. 2악장은 ‘로망스’로 단독으로 연주되고 있을 만큼 유명하다. 잉글리시 호른이 아름다운 향수로 노래하는 선율이 매우 아름답다. 3악장은 체코 서민들이 일상적인 생활에서 즐기는 서민적이고 소박한 분위기의 춤곡과 이와는 전혀 다른 독일푸으이 구성으로 그리움을 묘사하는 악장이며 이 선율이 반복되며 클라이막스에 이르러 4악장이 화려하게 마무리 하게 된다.

이에 앞서 연주되는 브루흐(1838∼1920)의 ‘스코틀랜드 환상곡’ 역시 눈여겨 볼만하다.

독일 낭만주의 작곡가 브루흐의 풍부한 화성감과 이국적 낭만석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스코클랜드의 민요와 무곡이 각 악장마다 사용돼 감미로운 느낌의 환상곡이다.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

특히 이번 공연에 협연을 맡은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30)씨는 한국을 대표하는 차세대 바이올리니스트로 2012년 독일 하노버 요아힘 국제바이올린콩쿠르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음악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후 출전한 콩쿠르에서 모두 입상하며 ‘콩쿠르 여제’로 불렸다. 2015 루체른 페스티벌 리사이틀을 전석 매진 시키며 성공적인 데뷔를 한 뒤 세계무대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미국 커티스 음악원에서 디플로마를 수료하고 이후 보스턴 뉴잉글랜드 콘서바토리에서 학사, 석사, 연주자과정을 졸업한 뒤 현재 뉴욕주립대에서 박사과정에 재학중이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