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한국전문대학교육협 정책회의
교육부-한국전문대학교육협 정책회의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4.01 19:59
  • 게재일 2019.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현안·발전방안 협의

전문대학 주요관계자가 주요정책 및 개선과제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교육부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이하 전문대교협)는 최근 대구보건대학교 본관 9층 회의실에서 ‘고등직업교육 정책 공동 TF 2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이기우 전문대교협 회장과 남성희 수석부회장, 황보은 전문대교협 사무총장, 교육부 김규태 고등교육정책실장, 김태훈 직업교육정책관, 안수미 전문대학정책과장, 최민호 전문대학법인팀장, 고영종 교육일자리총괄과장, 지역전문대학 총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들은 △전문대학의 수업연한 다양화로 직업교육 강화 △교육환경 변화와 전문대학 교육 재편을 위한 재정지원 △고등교육 차별화 정책 시정과 재정지원 확대 △고등직업교육 체제 확립과 평생교육기관 기능 및 역할 확대 △구조개혁 정책 현실화 △일반대학 전문대학 전공 모방 시정 등 전문대학 현안에 대한 대안 및 발전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회의에 이어 제127차 전문대교협 이사회도 열렸다.

이사회에서 전문대교협 회장단은 영천의 폴라텍 대학 ‘로봇캠퍼스’설립인가 추진을 반대한다는 공식 견해를 밝혔다. 회장단은 “로봇 관련 인력 양성을 위해 전문대학에서 이미 다수의 전공을 개설해 운영 중이며, 폴리텍대학의 로봇인력 양성을 위한 학생 증원은 정부의 대학구조조정 정책에 어긋난다”면서 “기획재정부 차관이 발표한 폴리텍대학의 역할 재정립을 위해 전문대와 유사한 기능의 학위 과정을 축소하겠다는 폴리텍대학 정책에도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로봇산업 관련학과는 경북 영천의 동일권역 3개 전문대학 3개 학과에 712명이 재학 중이고, 전국적으로 14개교 924명을 모집해 운영하고 있으므로 컨소시엄 형태로 인력양성을 지원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제안했다. /심상선기자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