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올해 전기자동차 2천445대 보급
경북도, 올해 전기자동차 2천445대 보급
  • 이시라기자
  • 등록일 2019.03.25 20:36
  • 게재일 2019.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 구매시 한 대 당 1천500만원
급속 충전시설 설치비용은
최대 5천만원까지 지원

경북도가 친환경 전기차 보급을 대폭 늘리고, 관련 인프라 구축에도 힘쓰고 있다.

20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 전기차 2천445대를 보급하고 보조금 358억1천700만원을 확보했다.

도는 2015년 43대, 2016년 137대, 2017년 395대, 2018년 959대 등 매년 전기차 보급량을 2배 이상 늘렸다.

전기차 상용화가 풀어야 할 숙제인 충전시설 등의 인프라 구축도 활발하다.

도내 충전시설 보급 대수는 2015년 50기에서 지난해에는 606기까지 대폭 늘어났다.

충전시설 설치를 위한 예산 역시 2015년 1억6천800만원에서 지난해 18억1천800만원으로 10배 이상 증가했다.

도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한 대기오염을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자동차인 전기차 보급을 늘리려고 각종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전기자동차 구매자와 충전기를 설치하고자 하는 공동주택, 사업장, 대규모 주차장 등의 소유·운영주는 급속 충전기 설치비용을 최대 5천만원, 완속충전기의 경우 3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올해 도는 전기 승용차 한 대를 구매할 시 차종에 따라 국비 756만원∼900만원, 지방비 600만원 등 총 1천500만 원의 보조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국비는 전년 대비 300만원 줄어들었지만, 지방비는 변동 없이 600만원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전기차 수요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연료비가 적게 들기 때문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연 1만 3천724㎞(2014년 승용차 평균 주행거리) 주행 시 아반떼 평균 연료비는 157만 원, 아이오닉 연료비는 16만 원(완속 충전 기준)이었다.

휘발유 가격이 2017년 1월 6일 기준이므로 현재와 차이가 있다고 감안하더라도, 10배가량 차이가 난다.

만약 휘발유 가격이 오르게 되면 전기차의 장점은 더 커지게 된다.

안동과학대학교 석지권 미래자동차공학과 교수는 “우리나라도 대기오염이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고 있어 국가적인 대책이 필요한 가운데, 석유와 가솔린 등의 화석연료 없이 오직 전기를 이용해 작동하는 전기자동차는 하나의 대안이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충전기 등의 인프라가 전기차의 구매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고, 지자체에서 보조금을 지원해주고는 있지만, 여전히 일반 자동차보다 값이 비싸다는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전기차에 대한 도민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전기차 운행자가 안심하고 주행할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 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