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개선 보다는 단속에만 열 올리는 예천군... 상인들 폭발 직전
환경개선 보다는 단속에만 열 올리는 예천군... 상인들 폭발 직전
  • 정안진 기자
  • 등록일 2019.03.23 10:18
  • 게재일 2019.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천군의 지역 사정을 무시한 지나친 주ㆍ정차 단속 및 불법홍보물 단속에 주민들의 불만이 극에 달하고 있다.

예천군수는 민선7기 출범 공약사업으로 예천읍 원도심의 극심한 경기침체와 도청 신도시 상가 활성화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수차례 공언했다.

그러나 군은 시내 주차시설, 광고물 게시대 등 주민활용 시설 확충에는 소홀히 하면서 무차별적 단속에만 치중하고 있어 상인 및 주민들은 경기활성화 노력은 하지 않고 엉뚱한 행정을 하고 있다고 원성이 높다.

예천읍 주민 A씨는 "필요한 물품을 사러 시내를 찾았다가 2분도 안돼 주차단속을 받았다"면서 "어느정도 계도를 함이 마땅하고 주차 공간을 확충해 주는것이 행정이 할 일이지 단속만이 능사는 아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예천읍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B씨는 "점심시간에 예천읍을 찾아오던 도청 공직자들의 수도 급격히 줄어들었다. 주차불편의 이유가 제일 높다는 소리를 들었다"면서 "군은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서 원도심 경기 활성화에 노력해야 예천이 산다"고 말했다. 

지역 상인들은 비싼 상가 임대료조차 제때 내지 못할 정도로 경기가 위축돼 있는데 군은 상가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야 함에도 신경을 쓰지 않고 단속위주의 행정을 펼치고 있어 주민들의 원성이 높다고 입을 모았다.

예천군 관계자는 “상인들의 어려움과 불만을 알고 있지만 불법 주정차 단속을 요구하는 주민들의 목소리도 외면 할 수 없어 단속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예천군의 불법주정차 단속과 불법 홍보물 단속이라는 행정 편의주의성 법 집행에 힘겨운 지역 상인들의 아우성도,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겠다던 예천군의 공약도 이미 빈말이 된 듯해 씁쓸하다는 게 대다수 지역상인들의 볼멘 소리다.

/정안진 기자 ajjung@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