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올해 프로농구 빛낸 최고의 별 등극
이정현, 올해 프로농구 빛낸 최고의 별 등극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3.20 20:18
  • 게재일 2019.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
외국선수 MVP는 라건아
신인상 변준형·감독상 유재학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베스트5로 선정된 박찬희(왼쪽부터), 이정현, 라건아, 시상자 MBC플러스 정호식 대표이사, 함지훈, 양홍석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주 KCC의 이정현(32)이 2018-2019 SKT5GX 프로농구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았다.

20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정규경기 시상식에서 이정현은 기자단 총투표수 109표 가운데 76표를 획득, 나란히 12표를 받은 함지훈과 이대성(이상 현대모비스)을 제치고 MVP에 선정됐다.

이정현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51경기에 나와 평균 17.2점을 넣고 4.4어시스트, 3.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득점은 국내 선수 가운데 가장 많고 어시스트 4위, 3점슛 성공 7위(2.0개) 등의 성적을 내 생애 첫 MVP에 올랐다.

KCC 소속 선수가 정규리그 MVP가 된 것은 전신 현대 시절인 1998-1999시즌 이상민(현 삼성 감독) 이후 올해 이정현이 20년 만이다.

광주고와 연세대 출신 이정현은 2010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부산 kt에 지명됐으며 곧바로 안양 KT&G(현 KGC인삼공사)로 트레이드됐다.

2016-2017시즌 인삼공사를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끈 이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KCC로 이적한 이정현은 KCC에 몸담은 지 2년 만에 최고 선수의 자리에 올랐다.

2017년 5월 KCC로 옮기면서 연봉 8억2천800만원, 인센티브 9천200만원을 더해 보수 총액 9억2천만원에 도장을 찍어 국내 프로농구에서 최초로 ‘9억원 시대’를 열었던 주인공이기도 하다.

정규리그 1위 팀에서 MVP가 나오지 않은 것은 2015-2016시즌 당시 정규리그 2위였던 모비스 소속 양동근 이후 올해 이정현이 3년 만이다.

외국선수 MVP에는 울산 현대모비스 라건아(30)가 선정됐다.

지난해 1월 한국 국적을 취득, 국가대표로도 활약한 라건아는 이번 시즌 정규리그 50경기에 나와 평균 24.7점에 14.2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기자단 투표 109표 가운데 92표를 받아 9표의 제임스 메이스(LG)를 따돌린 라건아는 2014-2015시즌과 2016-2017시즌에 이어 통산 세 번째로 외국선수 MVP가 됐다.

이 상을 세 번 받은 것은 2000년 조니 맥도웰(현대) 이후 라건아가 두 번째다.

국내와 외국선수 MVP 상금은 1천만원이다.

신인상은 인삼공사 변준형(23)이 받았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 전체 2순위로 인삼공사 유니폼을 입은 변준형은 29경기에서평균 8.3점에 2어시스트, 1.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변준형은 109표 가운데 106표를 독식, 2표의 서명진(현대모비스)을 여유 있게 제쳤다.

감독상은 현대모비스를 43승 11패, 1위로 이끈 유재학 감독에게 돌아갔다.

유재학 감독은 2005-2006시즌을 시작으로 2006-2007, 2008-2009, 2014-2015시즌에 이어 통산 5번째 감독상을 받았다. 전창진 전 인삼공사 감독과 함께 감독상 최다수상 기록 공동 1위가 됐다.

감독상 기자단 투표에서는 유재학 감독이 109표 중 78표, 유도훈 전자랜드 감독이 23표를 각각 획득했다.

인천 전자랜드 박찬희는 2년 연속 최우수 수비상을 받았다.

19일 정규리그를 마친 2018-2019시즌 프로농구는 23일 정규리그 4위 전주 KCC와5위 고양 오리온의 6강 플레이오프(5전 3승제)를 시작으로 포스트시즌에 돌입한다.

◇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 내역

△ 국내선수 MVP= 이정현(KCC)△ 외국선수 MVP= 라건아(현대모비스)△ 베스트 5= 이정현(KCC) 박찬희(전자랜드) 양홍석(kt) 함지훈 라건아(이상 현대모비스)△ 감독상= 유재학(현대모비스)△ 신인= 변준형(인삼공사)△ 인기= 김종규(LG) △ 최우수 수비= 박찬희(전자랜드)△ 수비 5걸= 박찬희(전자랜드) 최원혁(SK) 양희종(인삼공사) 윤호영(DB) 라건아(현대모비스)△ 식스맨= 김낙현(전자랜드)△ 기량발전= 양홍석(kt)△ 이성구 페어플레이= 양동근(현대모비스)△ 치어리더팀= LG 세이퀸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