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토마스 의사 순국 109주기 추모 미사
안중근 토마스 의사 순국 109주기 추모 미사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3.20 19:28
  • 게재일 2019.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대구대교구 계산성당

한반도 침탈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중국 하얼빈에서 처단한 ‘민족의 영웅’ 안중근(토마스) 의사를 기리는 추모미사가 23일 오전 11시 천주교 대구대교구 주교좌 계산성당에서 봉헌된다.

안중근 의사의 순국 109주기를 기념해 대구대교구장 조환길 대주교와 총대리 장신호 주교, 교구 사제단 공동 집전으로 봉헌된다.

이날 추모미사는 대구가톨릭대학교 부설 안중근연구소(소장 박주)와 대구지방변호사회(회장 이춘희)가 주최하고 천주교대구대교구가 주관한다. 이 자리에는 안 의사의 후손인 안경욱 중국문화원 원장 겸 중국문화대학 학장, 안중근 의사의 남동생의 딸의 자녀인 한춘희씨가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다. 또 기독교 원불교 불교 등 각 종교계 대표들도 안 의사를 추모하기 위해 참석한다.

박주 안중근연구소장과 이춘희 대구지방변호사회장은 “우리 후손들은 아직 안중근 의사의 유해를 봉환하지 못하고 있지만 그의 동양평화정신은 강대국 사이에 위치한 냉엄한 한반도의 현실을 비추며 여전히 후손들의 영원한 안전과 자유와 행복을 염원하고 있다”며 “조국의 독립과 평화를 위해 목숨 바친 안중근 의사와 기개와 희생 앞에 우리 지역의 뜻있는 분들의 추모가 함께하기를 염원한다”고 말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