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군, 물 복지 실현 박차
고령군, 물 복지 실현 박차
  • 전병휴기자
  • 등록일 2019.03.14 19:38
  • 게재일 2019.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수구역 확장 40억 투입
수돗물 사용 불편 해소화
[고령] 고령군은 안전하고 깨끗한 상수도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간이상수도를 이용하고 있는 일부 지역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급수구역 확장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물복지를 실현하겠다는 복안이다.

2018년 말 현재 고령군의 상수도 보급률은 96.3%로 경상북도 군부 중에서 가장 높다. 고령군은 올해도 맑고 깨끗한 지방상수도를 공급하기 위한 급수구역 확장에 40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대가야읍 고아리(일량교)~쌍림면 고곡리(고곡삼거리) 구간에 350mm관로 2.9km을 매설할 계획이다. 명절 및 하절기 등 물 사용량이 많은 시기에 수압이 낮아져 불편을 겪는 쌍림면 주민(1천842가구·3천500여명)들이 수돗물을 원활하게 공급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이미 구축된 ‘스마트 물관리(SWM) 시스템’과 ‘상수도관망 블록시스템’으로 하천에서 원수를 취수해 개인 수용가에 수돗물을 공급하기까지의 모든 과정을 자동 관리한다. 또 누수, 수도관 파열 사고를 상황실에서 즉시 파악해 조치하고, 상수도 공급 단계마다 실시간으로 수질을 측정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 하고 있다.

SWM 시스템 구축으로 데이터를 활용한 선진 상수도 행정을 펼친 결과 고령군은 환경부가 주관한 일반수도사업 및 공공하수도 운영·관리실태 통합평가에서 ‘전국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앞으로도 군민들에게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병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