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근대 음악 거장 홀스트 모음곡 ‘행성’ 초연
영국 근대 음악 거장 홀스트 모음곡 ‘행성’ 초연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2.19 20:17
  • 게재일 2019.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향 제453회 정기연주회
줄리안 코바체프 지휘
첼리스트 박진영 협연
22일 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

대구시립교향악단이 오는 22일 오후 7시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제453회 정기연주회를 연다. <사진>

영국 근대음악을 대표하는 작곡가 구스타프 홀스트의 역작, 오케스트라 모음곡‘행성’을 지역에서 초연한다. 올해 2번째 무대로 대구시향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 줄리안 코바체프가 지휘하며 주목받는 연주자 첼리스트 박진영이 협연한다.

첫 무대는 멘델스존의‘핑갈의 동굴’서곡이 연다. 이 작품은 멘델스존이 1829년 스코틀랜드 북서해안에 위치한 헤브리디스 제도의 스타파 섬에서 본 ‘핑갈의 동굴’과 바다의 풍광에 매료돼 작곡한 것이다. 해안에 부딪히는 파도, 거친 바위의 모습, 변화무쌍한 바다 등이 절묘한 작곡 기법을 통해 음악적으로 묘사돼 있다.

이어 첼리스트 박진영의 협연으로 슈만의 ‘첼로 협주곡 가단조’를 연주한다. 독일 낭만음악을 대표하는 슈만의 독창성이 돋보이는 곡이다. 독주 첼로에서 울려 퍼지는 고요하고 서정적인 음률, 오케스트라와의 섬세한 교감, 그리고 뛰어난 기법 전개로 첼로 협주곡 중에서도 가장 널리 연주된다.

이 곡을 연주할 첼리스트 박진영은 윤이상 국제콩쿠르 준우승과 더불어 고(故) 박성용영재특별상을 수상하고 미국에서 두 차례에 걸쳐 에센바흐의 지휘로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와 협연하며 미국무대에 데뷔했다. 현재 국내외에서 활발히 연주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말러 챔버, 로테르담 필하모닉, 서울시향, 프랑크푸르트 오페라에서 객원 수석으로도 무대에 서고 있다.

마지막 무대를 장식하는 홀스트의 ‘행성’은 1918년 영국에서 초연된 이후 오늘날까지도 연주하기 어려운 곡으로 악명이 높다. 또 약 100여 명의 연주자가 무대에 오르는 대편성에 특수 악기 사용 등으로 지휘자나 연주자 모두에게 도전적인 레퍼토리로 유명하다.

트롬본 연주자이자 음악교사, 음악감독 등으로 활동했던 홀스트는 대표작 ‘행성’에서 우주에 대한 풍부한 상상력과 탁월한 악기 운용을 발휘했다. 곡은 화성, 금성, 수성,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까지 일곱 개의 행성에 대한 점성술적 의의에서 영감을 얻어 작곡됐다. 각각의 곡에는 부제가 붙어있는데 △제1곡 화성, 전쟁을 가져오는 자 △제2곡 금성, 평화를 가져오는 자 △제3곡 수성, 날개 단 전령 △제4곡 목성, 쾌락을 가져오는 자 △제5곡 토성, 노년을 가져오는 자 △제6곡 천왕성, 마법사 △제7곡 해왕성, 신비주의자이다. 일곱 곡 중 장엄함 속에 즐거움과 기쁨이 넘쳐흐르는 제4곡 목성이 가장 유명하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