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 친환경에너지 자립섬 사업’ 계속돼야
‘울릉 친환경에너지 자립섬 사업’ 계속돼야
  • 등록일 2019.02.19 19:17
  • 게재일 2019.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한 경북부
김두한
경북부

세계 최고의 청정에너지 섬을 만들고자 민·관합동으로 추진됐던 ‘울릉도 친환경에너지 자립 섬 조성사업’이 사실상 표류하고 있다. 정부의 정책변화에 따른 경제성 저조와 지열발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주요인이다. 정부는 미세먼지유발, 원전 확산 방지 등을 위해 풍열, 태양광 등 친환경에너지로 전환하고 있다.


그런데 정부의 정책 변화라니 말의 앞뒤가 맞지 않다. 울릉도 친환경에너지 자립 섬 조성사업은 2009년 이명박 대통령이 취임 직후 정부가 ‘저탄소 녹색성장의 대표 섬’으로 울릉도를 만들겠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하면서 발표했다.

천연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전기차를 이용해 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청정 섬으로 만든다는 계획이었다. 이 대통령의 의지도 대단했다. 이 대통령은 청와대와 대구에서 정윤열 당시 울릉군수에게 특별히 관심이 있음을 표현하고 예산도 10억 원을 세우는 등 추진 속도를 높였다.

울릉군도 의욕적으로 이 사업을 추진했다. 2011년에는 울릉도·독도를 대한민국 녹색 대표 섬(Green Island)으로 조성한다며 아시아 최초로 국제민간기구인 국제녹색 섬 협회(ISLENET)에 가입하기도 했다.

특히 덴마크 삼쇠 섬을 모델로 한다는 계획에 따라 2010년 1월 울릉군수가 관계공무원, 민간회사 전문가들과 덴마크를 방문, 존 미센 삼쇠 시장과 신 재생에너지 협력 증진을 위한 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지지부진하던 신재생 에너지 자립 섬 시범사업은 2014년 9월 4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 ‘에너지 신산업 대토론회’가 열린 이후 곧바로 경북도와 울릉군, LG CNS, 도화엔지니어링 등은 민·관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SPC설립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후 ‘울릉도 친환경에너지 자립 섬 조성사업’으로 바꿔 지난 2015년 9월 경북도, 울릉군, 한전, LGCNS, (주)도화엔지니어링 등 5개 민관기관이 공동 투자한 특수목적법인 울릉도 친환경에너지자립섬(주)(이하 울릉에너피아)을 설립했다.

이 사업을 통해 도서지역 비즈모델 개발 및 실적 확보를 통한 국내 86개 도서 적용 효과 및 해외 시장 진출 효과 등으로 약 16조8천억 원의 파급 효과 등 총 19조9천억 원의 경제적 파급 효과를 기대한다고 했다.

역대 정부를 거치면서 신재생, 친환경에너지의 공감으로 사업이 계속 진행됐다. 회사 설립 후 꾸준히 진행되던 사업이 갑자기 중단됐다.

이 사업은 특정 정권이나, 진보, 보수를 떠나 반드시 성공해야 하는 사업이다. 비산먼지 등으로 천연에너지 사업이 반드시 필요하고 울릉도를 세계적인 휴양 섬으로 만드는 데 필요하다.

좌우 진영을 떠나 울릉도의 미래는 물론 우리나라 많은 섬의 천연에너지 보급을 위해서도 울릉도 천연에너지 시범사업은 반드시 필요하다.,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도 부합한다. 지금까지 투자된 예산도 녹록치 않다. 빠른 시일 내 사업을 재개, 울릉도를 세계적으로 자랑할 천연에너지 자립 섬으로 만들어야 할 것이다. 울릉/kimdh@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