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전기차 지원 작년보다 두배로
경북도, 전기차 지원 작년보다 두배로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02.10 20:34
  • 게재일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2천545대에 ‘보조금’
포항 1천48대로 가장 많아
승용 전기차 구매 한대당
1천356만원~1천900만원 혜택
경북도가 올해 358억원을 투입해 전기자동차 보급 사업을 확대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보조금 지원이 가능한 도내 전기자동차 보급분이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어난 2천545대이다. 이 가운데 공공기관(8대)을 제외한 민간보급분은 2천537대로 포항이 1천48대로 가장 많다. 이어 구미 429대, 경주 315대, 경산 105대, 울릉 100대 순이다.

보조금은 국비에 도비와 시·군비를 더해 결정된다. 국비는 차종, 배터리 용량 및 주행거리 등 차량 성능에 따라 420만∼900만원 차등 지원된다. 도비와 시·군비(승용기준) 지원은 울릉도가 최대 1천만원, 그 밖의 시·군은 600만원이다.

경북에서 전기자동차를 구매하면 승용차의 경우, 차종에 따라 대당 최저 1천356만원에서 최대 1천900만원까지 보조금을 받게 된다.

전기자동차 보조금 대상자 접수는 도내 시·군 실정에 따라 이달부터 다음 달까지 공고 후 신청을 받는다. 보급 일정 등의 공고문은 시·군 홈페이지와 환경부 충전소 누리집(ev.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보조금 신청은 구매를 희망하는 전기자동차 차종에 따라 자동차 대리점(제조사)을 방문해 차량을 계약하고 계약서와 신청서 및 구비서류를 해당 시·군 환경부서에 제출하면 된다. 제조사들의 출고지연 방지와 실구매자 관리 등을 위해 지원 대상자 선정 후 2개월 이내에 차량이 출고되지 않으면 선정지원이 취소되거나 대기자로 변경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경북도는 지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1천624대의 전기자동차를 보급하고 1천256기의 충전시설을 구축했다. 도는 올해도 전기자동차 보급과 함께 충전 인프라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강석훈 경북도 환경정책과장은 “미세먼지를 줄이고 쾌적한 대기 환경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전기자동차, 천연가스 자동차와 같은 친환경 차량 보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병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