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조특보 대구·경북 주말 화재 잇따라
건조특보 대구·경북 주말 화재 잇따라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2.10 20:29
  • 게재일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아파트·구미 야산 등
연일 건조특보가 발효된 지난 주말 대구·경북에 크고 작은 화재가 이어졌다.

지난 9일 새벽 1시 55분께 대구시 달서구 상인동의 15층 규모 아파트 1층에서 불이 나 집 안에 있던 A씨(71)가 미처 대피하지 못하고 안타깝게 숨졌다. 불은 1층 내부를 태워 2천700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서 15분 만에 잡혔다. 화재 당시 아파트 주민 30여 명이 긴급 대피해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집 안 거실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날 낮 12시 25분께는 구미시 황상동의 한 야산에서 불길이 번져 임야 0.2㏊를 태우고 1시간 20분 만에 진화됐다. 이보다 앞선 오전 9시 20분께는 영천시 고경면의 한 야산에서 임야 0.1㏊가 1시간 40분가량 불에 탔다.

같은 날 오전 9시께는 영천시 고경면의 한 포장재 제조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건물 3개 동 2천12㎡가 전소했으며, 소방서 추산 5억 6천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인근 공장과 야산까지 불이 번졌으나, 소방당국과 의용소방대원 등이 현장에 출동해 1시간 30분 만에 불길을 잡았다.

지난 8일 오후 11시 12분께 대구시 달서구 대천동 한 섬유가공공장에서도 불길이 치솟았다. 인근 공장까지 옮겨간 불씨는 샌드위치 패널 구조인 두 공장 내부와 기계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4억 7천800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서 2시간 30여 분만에 잡혔다. 덕트에서 연기와 불꽃이 났다는 목격자 진술을 바탕으로 경찰과 소방당국이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후 5시 40분께 대구 중구 동아쇼핑 건물 외벽에서 불이 나 고객들이 대피하는 등 소동이 빚어졌다. 불은 3층 높이 외관 벽에 달린 LED 조명 등을 점검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 8m 길이 LED 조명 중 1m와 LED 등을 감싼 플라스틱 덮개가 불에 탔다. 소방 당국은 현장에 소방차 20대와 소방관 59명을 투입해 8분 만에 진화를 완료했다.

소방 관계자는 “대형건물 외벽에서 화염이 보여 지나가던 시민들이 많이 놀란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피해 금액은 추산 중”이라고 밝혔다.

오전 8시 18분께 경주시 동천동에서는 변전소에서 화재가 발생해 정전사태가 빚어졌다. 약 3분 정도 경주 황성동과 동천동에 전기 공급이 중단됐고, 승강기 갇힘 신고도 60여 건 접수됐다. 한국전력 측은 전력 설비 고장으로 불꽃이 튄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과 정전 피해 가구 수 등을 파악하고 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