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기 기념미사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기 기념미사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2.06 19:37
  • 게재일 2019.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교구·대구대교구 16일
추모 평전·LP 음반 출시

김수환 추기경 평전‘김수환 추기경 행복한 고난’.
스스로를 ‘바보’라고 부르며 가난한 이들의 친구가 돼 준 고(故) 김수환 추기경. 가난한 이들을 향한 사랑을 비롯해 사랑과 정의를 바탕으로 한 교육, 참된 평화 등에 대한 김 추기경의 가르침은 선종한 지 1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우리에게 큰 울림을 주고 있다.

오는 16일 선종 10주기를 맞아 천주교계는 기념행사를 잇따라 열고 김 추기경의 나눔 정신을 기억하고 이 시대에 구현하자는 메시지를 던진다.

10주기 추모 미사는 김 추기경의 출신 교구인 대구대교구에서 16일 오전 11시 계산 주교좌성당에서 교구장 조환길 대주교 주례로 추모 미사가 봉헌된다.

16일 오후 2시 서울대교구 주교좌 명동대성당에서도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의 주례와 주교들의 공동집전으로 봉헌된다. 16일을 전후해 기념사진전, 심포지엄, 토크콘서트, 기념음악회도 명동대성당 일대에서 진행된다. http://catholic.or.kr 교구 소식 게시판, 서울주보 참조.

또한 김수환 추기경을 기리는 평전과 음반이 선을 보인다.

김 추기경과 40년 가까이 인연을 맺은 문학평론가 구중서(83) 수원대 명예교수는 ‘김수환 추기경 행복한 고난’(사람이야기 펴냄)을 출간했다.

추기경이 선종한 2009년 펴낸 평전 ‘사랑하고 또 사랑하고 용서하세요’를 손봐 10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책이다.

평전은 순교자 집안에서 자라 1969년 당시 세계 최연소이자 한국 최초 추기경이 된 김 추기경의 삶과 신앙을 조명한다.

한국가톨릭문인회 회장을 역임한 구 명예교수는 1971년 가톨릭 잡지 ‘창조’를 창간할 당시 편집주간을 맡으며 발행인이었던 김 추기경과 만나 40여 년 동안 인연을 이어왔다.

구 명예교수는 “이데올로기를 떠나 인간 회복의 정신으로 이 땅의 진실된 역사 창조에 우리 모두가 이바지해야 한다”는 김 추기경의 ‘창조’ 창간사를 언급하며 “당신에 대해 큰 강처럼 끝없이 이어진 추모 행렬의 기운이 과연 온 누리를 새롭게 창조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기 추모앨범은 한정판 LP로 출시된다.

음반제작사 페이퍼크리에이티브는 유명 성가와 찬송가를 담은 LP ‘김수환 추기경의 고해’를 9일께 발매한다.

음반에는 트럼펫 연주자 안희찬의 연주한 ‘내 기도하는 그 시간’,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등 14곡이 실린다.

또한 이해인 수녀, 법정 스님, 박노해 시인 등이 김 추기경에게 보내는 시와 서신 등을 담았다. /윤희정기자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