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보건대 정세진씨, 방사선사 국시 전국 수석
대구보건대 정세진씨, 방사선사 국시 전국 수석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1.21 19:10
  • 게재일 2019.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시 2천548명중 ‘1위’
“다양한 전공 프로그램 도움”
방사선사 국가고시 전국 수석을 차지한 대구보건대학교 정세진씨.
대구보건대학교(총장 남성희) 방사선과 3학년 정세진(24)씨가 제46회 방사선사 국가고시에서 전국 수석을 차지했다.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이하 국시원)에서 최근 발표한 이번 시험에서 정 씨는 250점 만점에 245점(98점/100점 환산 기준)을 획득, 응시자 2천548명 중에서 1등으로 합격했다.

수석의 영예를 안은 정세진 씨는 “평소 수업시간에 충실히 임하면서 이해하고 배운 이론들을 현장실습을 통해 접목시켜 폭넓게 공부한 결과 좋은 성과를 얻게 됐다”며 “열성을 다해 지도해 준 방사선과 교수님들의 헌신이 가장 큰 힘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 씨는 학과의 다양한 전공 교육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전국 수석의 발판을 마련했다. 재학 중 방사성동위원소취급자 일반면허(RI) 스터디를 통해 자격시험에 합격했다. RI는 방사선 피폭과 같은 재해 방지와 원자력 시설 운영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한국원자력 안전기술원에서 주관하는 시험으로 합격률이 3%에서 15%에 그칠 정도로 난이도가 높은 시험이다. 또, 지난해 11월 학과에서 열린 예비 방사선사 X-ray 콘테스트에서도 준우승을 차지했다.

권덕문(52) 방사선과 학과장은 “정세진 학생은 성실하고 올바른 자세로 학과에서도 재학생과 교수들의 신뢰가 매우 높다”면서 “학과 수석(학점 4.32점/4.5만점) 졸업예정자로 국가고시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기대했는데 전국 수석까지 이뤄내 고맙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정세진 씨는 “방사선의 활용분야는 무궁무진하고 앞으로 더욱 발전하는데 이론과 실력이 뒤떨어지지 않도록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가슴이 따뜻하고 환자를 진정으로 위하는 방사선사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