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교구 사제 22명·부제 10명 탄생
대구대교구 사제 22명·부제 10명 탄생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1.09 19:09
  • 게재일 2019.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15일 범어대성당서 서품식
천주교 대구대교구는 2019년 사제·부제 서품식을 14·15일 오전 10시 주교좌 범어대성당에서 거행한다.

대구대교구장인 조환길 대주교의 주례로 진행되는 서품식에서는 모두 32명이 사제와 부제 서품을 받는다.

15일 사제수품 대상자는 안주홍(압량성당), 김우현(범어성당). 백종호(효복성당). 김재우(두산성당), 박경수(대해성당). 조원포(이곡성당), 김항래(삼덕성당), 황지현(현풍성당), 김현준(삼덕성당). 허정욱(성서성당), 조제훈(계산성당), 안하상(범어성당), 박태훈(도량성당), 최규민(안강성당), 이승훈(태전성당), 심기열(지곡성당), 김관호(만촌2동성당), 오승수(옥계성당), 정재훈(효목성당), 장개석(범물성당), 에리찌에(계산성당), 크리스티앙(반야월성당) 등 22명이다.

14일 부제수품 대상자는 박도현(범물성당), 배재영(성김대건성당), 김창욱(감삼성당), 조현필(태전성당), 김은우(경산성당), 전성훈(큰고개성당). 박동진(죽도성당), 박형석(대덕성당). 이재호(봉덕성당). 전현규(매호성당) 등 10명이다.

15일 사제 서품식은 사제직 수품 후보 선발, 교구장 대주교 강론(훈시), 사제직 원의·독신생활수락·순명서약, 성인들의 호칭기도, 복음서 수여, 사제 안수와 사제 서품기도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이날 사제 서품을 받는 22명의 사제는 15일(안주홍, 김항래, 김현준, 안하상, 이승훈, 김관호)부터 19일까지 각각 출신성당에서 첫 미사를 집전한다.

사제서품식은 사제품을 주는 예식이다. 사제 수품은 성품성사로 사제직을 받는 것을 뜻한다. 성품성사는 주교품, 사제품, 부제품 등 세 품계로 구분된다.

부제는 성품성사의 가장 낮은 품계의 가톨릭 성직자다. 주교의 협력자이며 사제를 도와 세례와 혼인 성사를 집전하고 강론, 장례 예절, 성체 분배 등을 할 수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