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모텔서 불… 투숙객 13명 다쳐
구미 모텔서 불… 투숙객 13명 다쳐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19.01.03 20:06
  • 게재일 2019.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명은 연기 흡입으로 치료
침대 전기장판 합선 추정

지난 2일 밤 구미의 한 모텔에서 불이 나 투숙객 13명이 다쳤다.

이날 오후 10시 39분께 구미시 옥계동 4층 건물인 마르코모텔의 2층에서 불이 나 44분 만에 진화됐다.

다행히 사망자는 없으나 투숙객 32명 중 13명이 다쳐 순천향대학구미병원과 구미차병원, 강동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불이 나자 투숙객 32명 중 21명은 자력으로 탈출했고, 나머지 11명은 소방대원들의 도움을 받아 대피했다.

부상자 13명 중 8명은 연기를 흡입해 치료를 받았고, 5명은 상처를 입었지만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투숙객은 옥상으로 대피했다가 소방대원의 구조를 받았다.

불은 2층 객실 전기장판에서 발화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구미경찰서와 소방당국은 3일 오전 10시 합동 감식을 벌였다.

이 모텔 207호실 투숙객은 경찰 조사에서 “침대 전기장판을 켜 두고 샤워를 하고 나왔는데 불이 나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기장판 합선 등에 의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자세한 화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불이나자 구미소방서는 차량 24대와 대원 100여 명을 동원해 인명구조와 진화를 벌여 44분 만에 진화했다.

구미/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