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성공창업 플랫폼으로, 시민들의 첨단 놀이터로…
청년 성공창업 플랫폼으로, 시민들의 첨단 놀이터로…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1.02 20:33
  • 게재일 2019.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를 아시나요?

대구지역의 옛 삼성상회와 제일모직이 있던 자리에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가 위치하고 있다. 고즈넉한 대학 캠퍼스와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는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기회의 장이기도 하고, 인근 주민들의 놀이터로 자리잡고 있다. 하지만 대다수의 시민들은 대구시 북구 침산동에 자리하고 있는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의 존재를 모르고 있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가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알아본다.
 

침산동 옛 제일모직 자리에 16개 건물 자리

주민편익 시설부터 벤처창업·문화벤처융합존 등
리빙·문화·예술 등 다양한 커뮤니티 즐길 수 있어
예비창업자·투자자 협업 가능 ‘창업카페’도 이색
기술교육·전문엔지니어 상주, 체험공간 마련
새싹기업 육성 아이디어 사업화 등 교육도 활발
지역 최초 유망 스타트업 발굴 ‘C-LAB’도 운영
올 한해 ‘창업친화도시 대구 구축’ 원년으로 삼아
창업허브 역할 강화·청년창업 활성화 등 총력키로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삼성과 함께 하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모두 18곳의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존재한다. 그 중에서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가장 수려한 외관을 자랑한다. 지난 2014년 9월 15일 있었던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확대 출범식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 부회장이 참석했을 정도로 출범 초기에는 큰 기대를 모았다.

대구 북구 침산동에 위치한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3만6천474㎡의 연면적에 16개의 건물이 자리하고 있다. 마치 대학 캠퍼스와 같은 외관을 가진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는 주민생활편익을 위한 장소부터 벤처오피스(Post Bi) 메이커스페이스동(C-Fab)과 같은 벤처창업존, 대구시 무형문화재 전수관, 창조아티스트센터 등의 문화벤처융합존 등이 존재한다.

특히, 현재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가 있는 곳은 글로벌 기업 삼성의 시작이었던 제일모직이 있던 곳이다. 또 대구 서문시장 인근에 있던 삼성상회도 옮겨 놓았다. 현재 제일모직의 여자 기숙사로 사용되던 곳은 리모델링을 통해, 청년 창업가들의 제품을 전시하는 ‘C-Corridor’로 사용되고 있다.

연규황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메모를 점착메모지로 출력하는 소형 스마트 프린터를 생산하는 망고슬래브(주)는 지난 해 CES 최고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며, 누적 매출액만 92억원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센터에 조성한 대구창업카페도 이색적이다. 도심지 내에 있는 대구센터 1층에 조성한 창업카페는 일반인, 예비창업자, 투자자 등 창업과 관련된 다양한 구성원이 자유롭게 만나고 협업할 수 있는 곳이다. 리빙, 문화, 예술 등 다양한 주제의 커뮤니티 활성화를 통해 창업문화 확산에 기여한다.

이외에도 센터 입주기업을 위한 오프라인 판매 매장과 함께 센터 방문객을 위한 VR 체험존, 10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소프트웨어 교육은 초등학생부터 성인까지 다양한 연령대에 시민들이 이곳을 찾아오도록 만들고 있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의 오늘은?

2018년 12월 현재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역에서 창업 허브 역할을 수행 중이다.

‘아시아 10대 창업도시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는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역창업허브 역할 확대 △창업 전주기 지원시스템 고도화 △지역 투자생태계 활성화 △소셜벤처 및 청년창업지원 강화 △글로벌 창업생태계 구축 등을 추진전략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를 위해,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가 운영하는 대구창업지원 포털 사이트에는 지역 창업 관련 정보가 집대성돼 있다. 입주 공간과 장비정보 등록 및 온라인 상담이 이뤄진다. 올해에만 2천244명의 가입자가 있었으며, 5만1천807명이 찾았다. 이들은 758개의 창업 관련 콘텐츠를 게재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메이커 스페이스 ‘C-Fab’은 중기부가 확산에 나선 메이커스페이스의 한국적 원형이다. 이곳에는 기술교육과 장비 유지보수를 담당하는 전문 엔지니어 4명이 배치돼 있어 누구나 쉽게 메이커 활동을 경험할 수 있다. 그동안 8천619명이 다녀갔으며 109회에 걸쳐 3천278명이 체험 교육을 이수했다.

스타트업이 활용할 수 있는 장비교육도 12회 진행돼 총 128건의 시제품이 제작됐다.


뿐만 아니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역기반 새싹기업(C-Seed)을 육성하기 위해 C-Academy를 운영한다. 연규황 센터장은 “대구를 위해서는 창업의 씨앗이 많아야 한다”면서 “‘아이디어’를 사업으로 연결할 수 있는 단계별 교육으로 디자인씽킹, 아이디어사업화, 스타트업세미나, 실무자역량강화, 소프트웨어 테스팅 전문인력 양성과정 등이 수시로 열린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대구 최초의 액셀러레이팅 ‘C-LAB’을 운영하고 있다.

‘C-LAB’은 사업 성공 가능성이 높은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 전문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자금부터 멘토링까지 사업화 과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의 성과

이처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체계적인 운영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청년 창업가들이 소중한 꿈을 이룰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 ‘C-LAB 4기’인 에임트(주)는 진공을 이용한 고성능 단열재 및 단열솔루션을 개발하는 회사다.

올해 예상매출은 30억원이며, 본사와 공장을 대구에 설립하면서 모든 직원들이 대구에 정착했다.

또 부동산 빅데이터 기반 핀테크 스타트업인 (주)빅밸류는 제1회 DGB금융그룹 플랫폼/핀테크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했으며, 금융권에서 20억원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뿐만 아니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해외 창업지원을 위해 전문기관과의 협력사업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우선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 5월부터 10월까지 국내 유망 스타트업의 해외진출 및 해외 투자유치 기회 확보를 위해 ‘해외 액셀러레이터 유치 사업’을 진행했다.

프랑스 유라테크놀로지스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 참가한 (주)오토인(중소 자동차 부품 글로벌 마켓플레이스 eAutoin.com) 나용선 대표는 “프로그램에 참가해 프랑스 완성차 업체인 PSA 그룹 Innovation 팀과의 미팅으로 글로벌 부품 소싱 비용절감의 기회를 찾을 수 있었다”며 “Valeo사의 애프터마켓 부품 온라인 판매에 대한 협력을 논의할 수 있었다. 특히, Euratechnologies를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네트워크를 통해 프랑스 뿐 아니라 유럽 자동차부품 시장의 네트워크를 활용한 실질적인 사업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대구지역 옛 삼성상회와 제일모직이 있던 자리에 위치하고 있는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기회의 장이기도 하고, 인근 주민들의 놀이터로 자리잡고 있다.
대구지역 옛 삼성상회와 제일모직이 있던 자리에 위치하고 있는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기회의 장이기도 하고, 인근 주민들의 놀이터로 자리잡고 있다.

또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요즈마 그룹의 네트워크를 활용한 스타트업의 투자유치 및 글로벌 진출 지원을 위해 ‘요즈마 대구캠퍼스’를 운영했으며, 인도와 브라질 등의 스타트업 교류도 추진했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2019년을 ‘창업친화도시 대구 구축’을 위한 원년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역창업허브의 역할을 강화하고 ‘C-LAB 2.0’과 청년창업 활성화 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C-LAB 2.0’은 보육기간을 1년으로 늘리고 투자금액을 최소 1억원에서 5억원으로 한다는 계획이다.

연규황 센터장은 “민간과 창업 공동사업을 확대하고, 투자생태계를 강화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관과 중견기업과의 연계를 촉진시키고 공동사업 발굴 및 추진에 나서겠다는 의도다. 또 지역창업 스카우트 제도를 도입하고 지역 엔젠클럽 및 중견기업과 연계한 신규조합 결정에도 나선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