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동해안 실물경제 희비 엇갈려
경북동해안 실물경제 희비 엇갈려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8.12.12 20:40
  • 게재일 2018.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수출·수산물 생산액
울릉·포항·경주 관광객 늘고
아파트 매매 시장은 찬바람
최근 경북동해안지역의 실물경제 지표가 지역별·분야별로 엇갈리며 희비가 교차하고 있다.

12일 한국은행 포항본부가 발표한 ‘2018 10월 경북동해안지역 실물경제동향’에 따르면 포스코 조강생산량(포항제철소 기준)은 140만3천t으로 전년동월대비 2.9% 증가했다. 또 포항 철강산단 전체 생산액도 강관업체들을 중심으로 8.3% 증가했다. 이는 미국의 철강수입규제조치 영향을 받는 강관업체들이 2019년 1/4분기 쿼터에 해당하는 물량을 생산하기 시작한 데 주로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세부적으로 보면 1차금속(-13.1%→8.3%)과 조립금속(-5.8%→ 11.6%)은 증가로 전환했고, 비철금속(-12.7%→-3.3%)은 감소폭이 축소됐다. 석유화학(14.3%→ 22.6%)은 증가폭 크게 확대된 것으로 조사됐다.

서비스업의 경우 10월 중 경주 보문관광단지 숙박객 수는 32만명을 기록하며 호텔을 중심으로 전년동월대비 2.4% 증가했다. 지난해 10월 초에는 추석 연휴가 겹치며 관광객이 일시적으로 증가했는데 올해 10월은 추석 연휴 등의 요인이 없었음에도 숙박객이 늘어난 것이다.

반면, 10월중 울릉도 입도관광객수는 3만5천290명을 기록하며 전년동월대비 17.9% 감소해 큰 대조를 보였다. 포항운하관 방문객수 및 포항운하크루즈 탑승객수도 각각 1만1천700명, 1만2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50.2% 및 43.5% 감소하며 전월대비 감소폭이 더욱 커졌다.

경북동해안지역의 수산물 생산량은 전년동월대비 26.4% 증가했지만 증가폭은 축소됐다. 생산량과 평균 단가 모두 증가함에 따라 수산물 생산액은 전년동월대비 -11.9%에서 39.4%로 증가로 전환됐다.

이와 함께 대중국 수출이 증가폭을 확대하고 인도, 일본에 대한 수출이 증가로 전환한데 주로 기인하며 10월중 경북동해안지역의 수출은 10억800만달러로 집계됐다.

품목별로는 철강금속제품(-3.0%→5.0%)이 증가로 전환하고 기계류(0.4%→125.3%)는 증가폭이 확대됐다. 지역별로는 포항이 -2.8%에서 8.4%로 늘었으며 특히 경주가 자동차 부품, 연축전지 등을 중심으로 증가하며 -9.7%에서 82.6%로 확대됐다.

한편, 아파트 매매 시장은 여전히 침울한 분위기다.

10월 중 아파트 매매가격은 포항이 7.5% 내렸고 경주도 9.8% 떨어지며 전년동월대비 하락세가 지속되는 양상이다. 전세가격 역시 포항이 -6.5%, 경주 -11.2%로 낙폭이 커졌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