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립교향악단, 제 451회 정기연주회
대구시립교향악단, 제 451회 정기연주회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11.05 20:49
  • 게재일 2018.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바체프 시리즈’
피아니스트 이미연 협연
16일 콘서트하우스

‘대구시립교향악단 코바체프 시리즈 : 제451회 정기연주회’가 오는 16일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열린다.

대구시향은 지난해부터 정기공연에 역대급 고난도 레퍼토리를 선정하면서 상임지휘자 줄리안 코바체프의 이름을 딴 ‘코바체프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이날 공연에서는 세계 3대 콩쿠르인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국제 콩쿠르에서 로레아트(Laureat)상을 수상하며 명성을 얻은 피아니스트 이미연이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제5번 황제’를 협연한다.

공연의 시작은 베버의 오페라 ‘마탄의 사수’서곡이, 마지막은 브람스의 작품 중에서도 밝고 아름다운 ‘교향곡 제2번 라장조’가 꾸민다.

협연을 맡은 피아니스트 이미연은 한국예술종합학교를 마치고 베를린국립예술대학교에서 디플롬과 최고연주자과정을 졸업했다. 퀸 엘리자베스 국제 콩쿠르뿐만 아니라 마리아 칼라스 국제 콩쿠르, 독일 아르투르 슈나벨 국제 콩쿠르, 일레드 프랑스 국제 콩쿠르 등을 석권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서울시향, KBS교향악단, 코리안심포니, 베를린심포니오케스트라, 포르토라디오오케스트라, 벨기에국립교향악단 등 다수의 오케스트라와 초청 연주를 가졌다. 또 다니엘 바렌보임이 이끄는 독일 베를린 슈타츠카펠레의 실내악 시리즈에 초청받아 실내악 연주자로서도 자리매김했고, 현재 영남대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베버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마탄의 사수’는 고요하고 장중한 도입부에 이어 호른 4중주로 연주되는 주제 선율이 무척 유명한 곡이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