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2032 올림픽 향해 함께 달린다
南北, 2032 올림픽 향해 함께 달린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18.09.19 20:42
  • 게재일 2018.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국제대회 남북단일팀 지속 결성
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협력키로

▲ 지난 2월 9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단 공동기수인 남측 원윤종, 북측 황충금이 한반도기를 앞세우고 동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 정상이 2032년 하계올림픽을 공동 개최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그 원대한 목표가 현실로 이뤄질지 관심이 쏠린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6개 항목 14개 세부 내용으로 이뤄진 ‘9월 평양공동선언’을 19일 발표했다.

평창동계올림픽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계기로 급물살을 탄 남북 체육 관련 항목은 4항에 집중됐다.

남북 정상은 ‘남과 북은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우리 민족의 기개를 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다’고 강조한 뒤 세부 실행 계획 중 하나로 ‘남과 북은 2020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하며,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하였다’고 서명했다.

2020년 도쿄올림픽을 비롯해 여러 종목별 국제대회와 국제종합대회에서 남북단일팀을 계속 결성하고 남북 공동 개최 카드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전에 뛰어들겠다는 선언이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우리 정부 인사로는 처음으로 2032년 하계올림픽남북 공동 개최 구상을 밝혔다.

도 장관은 지난 12일 일본에서 열린 한중일 체육장관 회담을 마치고 한국 특파원단과의 간담회에서 한반도 평화 체제 발전을 위해 서울과 평양에서 올림픽을 분산개최하는 방안을 북한에 제안하겠다고 소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3차 남북정상회담 때 도종환 장관은 이런내용을 북측에 타진했고, 남북 정상은 평양 공동 선언문에 올림픽 공동 개최 유치에 나서기로 전격 합의했다.

평화와 번영을 향한 평양 공동 선언의 후속 조처로 남북 체육회담이 정례화하고, 체육 교류가 활발해지면 남북은 먼저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을 확대하는 쪽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남북은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국제 종합대회 사상 최초로 여자 아이스하키에서 단일팀 ‘코리아’를 결성해 전 세계에 평화의 메시지를 전파했다.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선 여자농구, 카누 용선, 조정 등 3개 종목으로 단일팀을 확대 편성했고, 카누 용선 여자 500m에서 금메달, 여자농구에서 은메달을 일구는 등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라는 역사적인 성과를 냈다.

이후 여러 종목이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을 검토하고 있다.

남북이 공동 개최를 목표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전에 뛰어든다면 일대 사건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 세계에서 가장 상징적인 분단국가인 남북이 올림픽을 공동개최한다면 스포츠를 통한 평화 증진이라는 올림픽 이념에 가장 부합하기 때문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비롯한 국제 사회의 전폭적인 지지가 쏟아질 가능성이크다.

특히 올림픽의 매력이 크게 반감된 상황이라 IOC는 더욱 적극적으로 남북 공동 개최를 지원할 수도 있다.

IOC는 지난해 2024년, 2028년 하계올림픽 유치도시를 한꺼번에 발표했다.

프랑스 파리가 2024년 하계올림픽을 개최하고,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가 2028년 배턴을 이어받는다.

IOC는 그간 차차기 올림픽이 열리기 7년 전에 총회 투표로 올림픽 개최 도시를 결정했다.

그러나 과다한 유치·개최 비용, 대회 후 시설 관리 등에 난색을 표명한 세계 도시들이 올림픽 유치 경쟁에서 발을 빼면서 IOC는 최초로 하계올림픽 개최 도시를 잇달아 발표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경쟁은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

AP통신은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경쟁은 2025년부터 시작될 것이라며 여러 도시 분산 개최를 목표로 한 독일과 호주 브리즈번이 2032년 올림픽 유치 계획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인도올림픽위원회도 2032년 올림픽 유치에 관심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1988년 서울 하계올림픽과 올해 평창동계올림픽 등 두 차례 동·하계올림픽을 성공리에 개최했다.

동서냉전이 극에 달한 1980년대, 미국과 구소련의 참가로 1988년 서울올림픽은 가장 평화로운 올림픽이 됐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선 IOC와 국제 사회의 지원으로 북한이 올림픽에 참가해 평창동계올림픽 역시 한반도 긴장을 완화한 평화올림픽으로 세계인의 뇌리에 남았다.

서울은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기존 올림픽 시설을 보수·재활용하면 또 올림픽을 치를 수 있다.

평양에도 북한 최대 스포츠 종합 시설인 능라도 5.1 경기장, 류경정주영체육관 등 국제경기를 치를만한 경기장이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