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가 꺾고 챔피언타이틀 도전할 것”
“에드가 꺾고 챔피언타이틀 도전할 것”
  • 연합뉴스
  • 등록일 2018.09.19 20:41
  • 게재일 2018.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찬성, 11월 11일 ‘UFC 139’ 출격
페더급 랭킹 3위 에드가와 격돌

▲ UFC 파이터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연습실에서 열린 프레스데이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 UFC 파이터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연습실에서 열린 프레스데이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리안 좀비’ 정찬성(31)은 프랭키 에드가(37·미국)를 반드시 꺾고 UFC 페더급 챔피언 타이틀에 도전하겠다며 비장한 각오를 드러냈다.

정찬성은 19일 서울 반포동 4TP 피트니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에드가와 시합에서 이기면 타이틀전을 보장하겠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살아있는 전설’과 같은 에드가를 반드시 꺾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정찬성은 11월 11일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펩시 센터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나이트 139’ 메인이벤트에서 페더급 랭킹 3위 에드가와 격돌한다.

에드가는 비록 조제 알도를 넘지 못해 페더급 정상에 오르는 데는 실패했지만 그 외의 상대들에게는 좀처럼 패배를 허용하지 않아 챔피언보다 더 까다로운 랭커로 평가받는다.

지난 4월에는 ‘코리안 슈퍼보이’ 최두호를 꺾은 파이터로도 유명한 컵 스완슨과의 대결에서 승리를 거머쥐며 전성기가 지났다는 평가를 일축했다.

지난해 2월, 3년 6개월의 공백을 딛고 옥타곤에 복귀한 정찬성은 데니스 버뮤데즈에게 1라운드 어퍼컷 KO승을 따내고 건재를 과시했다.

이후 정찬성은 훈련 도중 무릎 전방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을 당해 1년 이상공백기를 가져야 했다.

정찬성은 경기에 뛸 수 있는 몸 상태가 되자 복귀전 희망 상대 1순위로 에드가를 언급했다. 그렇게 1년 9개월 만에 복귀전을 치르는 정찬성의 상대로 에드가가 낙점됐다.

정찬성은 “원하는 상대인 에드가와 싸우게 돼 다행”이라며 “이 경기에서 이기면 타이틀전을 보장해주겠다는 얘기를 들어서 동기 부여가 된다”고 했다.

키 167㎏, 체중 65㎏의 작은 체격인 에드가는 맷집이 좋고 공격 옵션이 다양하다. 전성기 만큼은 아니지만 어떠한 상위권 파이터라도 쉽게 꺾을 수 없는 상대다.

정찬성은 이러한 에드가와 대결을 원한 이유를 묻자 맥스 할러웨이가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 일전을 앞두고 한 말을 소개했다. “할러웨이가 하빕과 싸우겠다고 하자 주변에서는 다들 미쳤다고 했다. 한 선수는 하빕을 상대로는 절대로 못 이긴다고 했다. 그러자 할러웨이가 그 선수에게 어떤말을 한 줄 아느냐? 그래서 네 이름을 아무도 모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는 이 말을 무척 감명 깊게 들었다”

정찬성은 “경기 스타일이 에드가와 잘 맞지 않은다는 점을 인정하지만, 그 부분을 이겨내지 못하면 세계적인 선수가 되지 못한다”며 “내가 못하는 부분을 그 선수가 잘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했다.

정찬성은 이어 “에드가는 항상 해왔던 방식대로 경기할 것 같다”며 “‘내가 에드가라면 어떻게 싸울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타격으로 나오진 않을 것 같다. 나를 넘어뜨리고 지치게 만들어서 포인트 싸움으로 끌고 갈 수도 있고, 서브미션 위주로 경기를 풀어갈 수도 있다. 특별히 타격 측면에서 보완할 부분은 없을 것 같다”고했다.

그는 “20대 때는 나 자신을 위해서 싸웠지만 30대인 지금은 가족을 위해 싸운다”며 “물론 신체적으로는 20대 시절보다 떨어지지만, 경험과 노련미는 생긴 것 같다. 대회까지 한 달 반 정도 남았는데, 일단 안 다치는 게 목표”라고 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