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분 걷기로 폐활량 자가진단
6분 걷기로 폐활량 자가진단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8.05.08 21:20
  • 게재일 2018.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철 호흡기질환 ‘만성폐쇄성폐질환’
봄은 미세먼지와 황사, 꽃가루까지 불청객을 데려온다. 우리 몸에서 호흡을 담당하는 폐(肺)는 비명을 지른다.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을 앓는 이들에겐 유달리 고통스러운 계절이다. 국내 COPD 환자는 약 300만명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실제로 병원을 찾는 환자는 23만명이다. 전체 환자의 5%만이 치료를 받고 있는 셈이다. 국내 사망원인 7위이지만, 조만간 3위로 올라설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포항성모병원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실시한 COPD 적정성평가에서 총 95.39점을 받아 3년 연속 1등급을 획득했다. 호흡기내과 김성자 주임과장<사진>을 만나 COPD 관련 궁금증을 물었다.

- COPD란 어떤 질환인가.

△ 해로운 입자나 가스, 담배연기 등의 흡입으로 생기는 염증 때문에 기도가 좁아지다 결국 서서히 폐쇄되는 질환이다. 호흡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공기가 몸 밖으로 나가지 않고 허파에 쌓이고 제때 빠져나가지 못한 공기가 허파에 쌓이면 숨을 들이마실 공간까지 부족해진다. COPD 환자들이 가슴이 답답하고 숨을 들이마시기 힘들다고 말하는 이유다.



- 가장 큰 원인은 무엇인가?

△ 흡연이다. 폐암의 원인이기도 하지만, COPD와 훨씬 더 밀접한 연관이 있다. 만성기관지염이나 호흡기감염도 폐질환 원인으로 꼽힌다. 이밖에 직업성 분진이나 화학물질, 대기오염, 낮은 사회경제적 수준도 영향을 미친다. 위험인자가 다양한 탓에 비흡연자에게도 발생할 수 있다.



- 호흡이 가빠지고 기침이 많아진 것을 단순히 노화현상으로 여기는 경우도 있는데.

△ 실제로 나이가 들면 노화로 인해 호흡 기능이 떨어져 숨 쉬기가 힘들어진다. COPD 환자의 경우 호흡기능의 저하 속도가 훨씬 빠르다. 사실 일상생활에서 호흡 기능 저하를 인지하기란 매우 어렵다. 만약 걷거나 앉아 있는 등 일반적인 신체활동만으로도 호흡이 쉽게 가빠진다면 질환이 꽤 진행된 상태라고 볼 수 있다.



- COPD진단은 어떻게 이뤄지나.

△ 폐활량을 측정하는 폐기능검사가 필수로 이는 호흡기를 입에 대고 숨을 크게 내쉬는 검사다. 흔히 혈압이나 혈당 검사는 자주 받지만, 폐기능검사를 받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국내 COPD 환자 중 폐기능검사를 받은 환자는 30%에 불과하다. 결국 일상생활에서 숨을 쉬기 힘들어진 상태에 이르러서야 병원을 찾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폐활량은 혈압이나 혈당처럼 변동이 크지 않기 때문에 6개월에 한 번, 최소 1년에 한 번 검사하면 된다.



- 폐활량 자가진단 방법이 있다면.

△ 간단한 방법으로 폐기능을 검사해볼 수 있다. 바로 6분걷기. 6분동안 걸을 수 있는 최대한의 거리를 걷고 그 거리를 재보는 것이다. 평균적으로 55세의 6분걷기 거리는 500m, 75세는 400m 정도다. 만약 그 이하라면 COPD를 의심해봐야 한다. 매년 기록을 측정했을 때 전년도보다 30m이상 거리가 줄었다면 폐기능에 경고등이 켜졌다고 볼 수 있다. 혹은 비탈길을 걸을 때 나이 또래보다 비교적 호흡곤란이 더 심하다고 느껴지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보길 권한다.



- COPD 환자에게 어떤 치료가 도움이 되는가.

△ 약물치료를 통해 증상을 개선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금연이다. 미세먼지와 황사가 심한 날에는 가급적 실내에 머무르는 것이 좋다. 외출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외출 후 손씻기를 습관화해야 한다. 폐렴이나 심장기능 이상 등으로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최근 3년간 월별분석 결과 봄철에 환자 수가 가장 많았다. 다가오는 여름을 건강하게 보내려면 치료가 빠를수록 좋다. 봄이야말로 COPD 치료의 최적기다. /전준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