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풀대구페스티벌, 65만명 찾아 ‘대박’
컬러풀대구페스티벌, 65만명 찾아 ‘대박’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8.05.07 21:24
  • 게재일 2018.0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퍼포먼스·거리공연 대성황
가족단위 참가자 크게 늘어
우천으로 조기 막 내려
‘2018컬러풀대구페스티벌’이 지난 6일 오후 2시 30분 우천관계로 축제를 조기에 종료해 아쉬움을 남겼다.

대구시는 이날 굵은 봄비가 내려 퍼레이드 등 일정을 조기에 마치고 시민 불편 해소를 위해 오후 4시 교통통제를 해제했다. <사진>

그러나 지난 5일 잠정 집계한 결과 65만여 명이 축제에 참여하는 등 지난해보다 많은 관람객이 국채보상로를 가득 메웠다. 특히 4천여 명이 참가한 컬러풀퍼레이드를 비롯해 500여명이 즐긴 ‘도전~대구, 대구~대박!’ 오프닝 퍼포먼스, 시민희망콘서트, 거리예술제, 가족 체험프로그램, 아트마켓, 푸드트럭까지 볼거리, 즐길 거리, 먹거리를 선사해 지난해 보다 더욱 더 풍성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축제 킬러콘텐츠인 컬러풀퍼레이드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했고 올해 처음 지원한 퍼레이드 음향카는 팀별 고유음악을 사용해 차별성을 보였고 자매우호도시팀 중 닝보는 800여 년 역사를 자랑하는 용춤인 국가급무형문화유산인 봉화포용을, 일본 나고야에서 온 ‘차크라댄스컴퍼니, 러시아 하바롭스키 주의 국제 경연대회 챔피언! 우수리스크에서 온 ‘스타일’은 모던댄스를 공연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60여개 팀이 참가한 거리공연 및 핫스테이지는 해외 및 타지역 퍼포먼스, 무용, 뮤지컬, 연주, 힙합, 택견, 마임 등 다양한 공연들과 시민이 직접 꾸미는 무대로 발 디딜 틈 없는 성황을 이뤘고, 부대행사로 이뤄진 올해 처음 선보인 길거리 도미노 체험은 가족단위 참가자들이 넘쳐났다.

이밖에 공평네거리에서 삼덕성당 사이에 마련된 신나는 모터쇼는 튜닝·오프로드카 전시, 무동력 사이클카 체험, 차에 그림그리기, DJ오디오카 등 다양한 참여형 프로그램는 어린이들에게 인기를 끌었으며,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는 120여 개 팀의 청년예술작가들이 수공예품 전시 및 판매, 캐리커처 그리기, 액세서리, 생활소품 판매 등 아트마켓이 열려 가족, 연인 단위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올해 컬러풀대구페스티벌은 어린이날과 겹쳐 어느 해보다 많은 시민과 국내·외 관람객들이 축제장을 찾아 지역축제가 아니라 글로벌 축제로 도약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고 다만 우천으로 단축된 부분은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