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지도부는 정신 차려라”
“당 지도부는 정신 차려라”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8.04.30 21:46
  • 게재일 2018.0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정복 인천시장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위장평화쇼라며 비판일색으로 치닫자 유정복 인천시장이 당 지도부를 신랄하게 비판하고 나서 파문이 예상된다.

자유한국당 소속 유정복 인천시장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정신 차리고 국민의 언어로 말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당 지도부의 입장을 맹비난했다. 유 시장은“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며“국민은 아랑곳하지 않고 그들만의 세상에 갇혀 자기 정치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특히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무책임한 발언으로 국민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몰상식한 발언이 당을 더 어렵게 만들어 가고 있다”며“당 지도부는 정신 차려야 한다”고 일침을 날렸다.

유 시장은 또 “여러 가지 아쉬운 점도 있지만 판문점 선언이 이뤄진 것에 대해서는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그리고 실향민 2세로서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합의가 제대로 이행돼 완전한 북핵폐기와 한반도 평화 정착기반 조성의 결실로 이어질 수 있도록 철저히 감시하고 지켜봐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북한과 경계를 접하고 있는 인천으로서는 이번 판문점 선언에 언급된 남북 간 교류협력에 대한 의지와 시행방안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크다”며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가 조속히 이행되고 교류협력방안이 시행되는 가운데, 인천이 선도적인 역할을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행정에 전념하는 차원에서 정치적 발언을 삼가온 유 시장이 침묵을 깨고 강도높은 비판의 발언을 내놓은 것은 홍 대표 등 당 지도부가 국민 여론을 제대로 읽지 못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한편 홍 대표는 지난 27일 페이스북에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김정은과 문재인 정권이 합작한 남북 위장평화쇼에 불과했다”며“북의 통일전선 전략인‘우리 민족끼리’라는 주장에 동조하면서 북핵 폐기는 한마디도 꺼내지 못하고 김정은이 불러준 대로 받아 적은 것이 남북정상회담 발표문”이라고 평가절하한 바 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