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국민 관심 끌기 안간힘
한국당, 국민 관심 끌기 안간힘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8.04.30 21:46
  • 게재일 2018.0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정상회담 깎아 내리고
‘드루킹 특검’ 에 주력 불구
긍정적 여론 우세한 상황서
정반대 행보 우려 목소리도

▲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남북정상회담에 쏠린 국민적 시선을 일명 ‘드루킹 사건’으로 돌리는 데 주력하고 있으나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긍정적인 여론 때문에 정반대 행보만 고집하기 어려워 복잡한 속내를 드러내고 있다.

한국당은 우선 남북정상회담 성과를 낮게 평가하거나 깎아내리는 여론전에 초점을 맞췄다.

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판문점 선언문 무엇이 문제인가'란 제목의 논평을 통해 “판문점 선언문은 비핵화에 ‘완전한’이라는 용어를 삽입하는 대신 북핵 문제를 ‘한반도 비핵화’로 슬쩍 바꿔치기함으로써, 문제의 본질인 ‘북핵 폐기’를 왜곡, 변질시켰다”면서 “선언문에 적시된 ‘한반도 비핵화’는 그동안 북한이 주장해왔던 ‘조선 반도의 비핵지대화’와 유사한 개념으로, 북핵 폐기의 전제 조건으로 미국의 핵우산 폐기, 핵을 탑재할 수 있는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철회 등을 요구할 수 있는 여지를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이어 “이로써 앞으로 진행 될 북핵 협상의 걸림돌을 만든 것이며, 사실상 한미동맹의 훼손으로 연결될 소지가 다분하다”면서 “이는 미국의 핵에 대비한 자위적 방어 수단의 확보 차원에서 핵을 개발 한다는 그동안 북한의 선전 논리를 그대로 받아들인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또 “판문점 선언문은 그동안 북한이 선전해왔던 ‘조선반도 비핵화’ ‘북한 핵보유국 인정’ ‘우리민족끼리 해결 원칙’ ‘종전선언 후 평화체제 구축’ 등의 논리를 다른 사람도 아닌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그대로 수용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 김정은은 핵과 미사일로 세계를 협박했고, 대한민국을 불바다로 만들겠다고 겁박했을 뿐만 아니라, 천안함 폭침도발, 연평도 포격도발, 목함 지뢰도발 등 끊임없는 군사적 위협과 도발로 우리 국군장병과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잃게 만든 ‘김씨 3대 세습왕조’의 계승자”라면서 “이러한 김정은을 이번 판문점 선언문을 통해 북핵 협상장에서 직접 신원 보증까지 서 주었다는 점은 결코 좌시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이와 함께 드루킹 사건 등을 다시 쟁점화하는 데 주력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옥류관 평양냉면으로 잠시나마 국민 시선을 다른 곳에 돌려놓을 수 있을지 몰라도 숱한 의혹들을 구렁이 담 넘어가듯 어물쩍넘어갈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당 지도부 입장에서도 남북정상회담 성과에 대한 긍정적 여론이 우세한 상황에서 한국당만이 정반대 행보를 하고 있는 데 대해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나경원 의원도 회담 당일인 27일 페이스북에 “어처구니가 없다”고 적었다가 비난 댓글이 쏟아지자 이 부분을 삭제하고 “실질적 진전이 없었다”는 취지로 글을 수정했다.

김태흠 최고위원은 개인 논평을 통해 “비핵화에 대한 원칙론적 합의가 있었던 것은 의미가 있다”면서 “하지만 지금은 샴페인을 터트릴 때도 아니고, 판문점 선언을 비판할 때도 아니다. 북한의 완전 핵 폐기를 통한 비핵화는 종국의 목표를 이룰 때까지 신중히 지켜보아야 한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당 소속 남경필 경기지사 역시 전날 페이스북에 비록“잘못된 길로 들어서지 않도록 따끔한 충고와 비판 또한 아끼지 않을 것”이라는 단서를 달기는 했지만 “문재인 대통령님! 수고하셨습니다.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 교류·협력을 위해 다양하고 진일보한 합의가 이루어진 것을 의미 있게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