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모 7.2’ 부서진 고베… 그날의 참상을 기억하며 생존을 배우다
‘규모 7.2’ 부서진 고베… 그날의 참상을 기억하며 생존을 배우다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8.04.26 21:09
  • 게재일 2018.0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기획취재
지진 대응 일본을 보다

▲ 고베시 주오구 메리켄 파크에 조성된 고베항 지진피해 메모리얼 파크의 모습. ‘한신·아와이 대지진’으로 인한 피해 상황을 보존하고자 방파제 형식의 탐방로를 만들어 1995년 1월 17일 당시의 충격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고속도로·철로 끊어지고 주택 붕괴
지자체의 모든 기반시설 무너지고

섬과 日 본토 사이 거리도 1m 벌어져

갈라진 땅·붕괴주택 등 지진 잔해 보존
정부·지자체 합동 박물관·공원 조성
미래세대에 위험성 인식·학습자료 활용

글 싣는 순서

1. 지진 원인·특성과 한반도
2. 한신·아와지와 동일본 대지진
3. ‘신사이(震災)’ 재난을 극복하다
4. 대한민국 방재는 어디쯤 왔나
5. 진앙지 포항 ‘뉴딜’을 꿈꾸며

□ 일본 역사상 최악의 지진

일본 역사상 가장 규모가 컸던 지진은 2011년 3월 11일에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이다.

규모는 9.0. 1900년 이후 세계에서 네 번째로 강력한 지진으로 기록돼 있다. 이 지진의 특징은 지진의 규모 자체보다 후발주자인 ‘쓰나미(지진해일)’에 있다.

오후 2시 46분 일본 동북(도호쿠)지방 태평양 해역 해저 깊이 24㎞에서 흔들린 땅의 울림을 시작으로 10m 높이의 거대한 쓰나미가 일본을 덮치면서 당시 1만5천890명이 숨지고 2천589명이 실종됐다.

이 여파로 후쿠시마 제1원전 수소폭발과 함께 방사능이 누출되기도 했다. 현재까지 모두 2만명이 넘는 희생자와 약 182조원의 피해를 낸 최악의 지진이자 쓰나미로 기억돼 있다.
 

▲ 시즈오카 시민인 타키다 아사에 부부가 ‘북단 지진재해 기념공원’에서 지진의 충격으로 솟아오른 단층의 모습을 보고 있다. 당시의 충격이 그대로 보존된 이 공원은 전체 길이가 140m에 이른다.
▲ 시즈오카 시민인 타키다 아사에 부부가 ‘북단 지진재해 기념공원’에서 지진의 충격으로 솟아오른 단층의 모습을 보고 있다. 당시의 충격이 그대로 보존된 이 공원은 전체 길이가 140m에 이른다.

‘동일본 대지진’ 이전 일본 최악의 지진은 물론 1995년 규모 7.2의 ‘한신·아와지 대지진’이다.

1월 17일 오전 5시 46분 52초에 관측됐다. 일본 기상청 진도 계급에서 ‘7’이라는 숫자가 도입된 이래 처음으로 기록된 진도 7 지진이었다.

‘쓰나미’가 아닌 땅의 직접적인 타격으로 일본 전국에서 6천43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4만3천792명이 다쳤다. 약 20초의 흔들림으로 10만4천906채의 건물 전파, 14만4천274채가 반파됐다.

화재는 7천36건 발생했다. 한신 고속도로가 끊어지고, 역사가 붕괴해 철로에 있던 기차가 쓰러졌다.

당시만 해도 일본 최대의 항구이자 아시아의 중심항이었던 고베시는 이 지진으로 지자체의 모든 기반시설이 무너지면서 일본에서 최고의 부채를 안고 가는 도시로 몰락했다. 고베시의 피해가 가장 커 ‘고베 대지진’으로도 부른다.

‘한신·아와지 대지진’을 겪으면서 일본은 큰 충격에 빠졌다.

애초에 지진이 빈번한 나라기 때문에 나름대로 지진에 대해 철저한 대비를 하고 있었는데, 그럼에도 엄청난 피해를 봤기 때문이다. 고베시는 오래전부터 지진이 없었던 곳이었고, 당시 지진 연구기관들도 진원지에 활성단층이 있다는 사실을 몰랐을 만큼 갑작스런 지진이었다.

목조건물이 많았던 곳이라 피해는 극심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일본 전역에서 내진설계를 포함한 건축기준이 더욱 엄격해지는 계기가 됐다.

한편, 일본 기상청이 명명한 정식 명칭은 ‘헤이세이 7년(1995년) 효고현 남부 지진’이지만, 발표에 앞서 일본 마이니치 신문이 이 지진을 ‘한신 대지진’으로 보도했다. 아와지섬의 피해도 극심하다는 상황을 고려해 일본 정부는 약 한 달 만에 ‘한신·아와지 대지진’으로 명칭을 통일했다.
 

▲ 오사카시에 있는 쓰나미·해일 스테이션의 관계자가 높은 파도 모형으로 만든 해일 피해터널에서 오사카를 덮쳤던 3대 태풍의 피해사진을 통해 당시의 상황을 전하고 있다.
▲ 오사카시에 있는 쓰나미·해일 스테이션의 관계자가 높은 파도 모형으로 만든 해일 피해터널에서 오사카를 덮쳤던 3대 태풍의 피해사진을 통해 당시의 상황을 전하고 있다.

□ ‘한신·아와지 대지진’ 이후 남은 것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