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출신 김승기 애국지사 별세
영주 출신 김승기 애국지사 별세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7.10.16 20:52
  • 게재일 2017.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년 93세… 오늘 서울서 발인
고향에서 징용거부 운동 전개

경북 영주 출신의 김승기<사진> 애국지사가 지난 13일 오후 9시 22분경 서울 보훈병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3세.

고 김승기 애국지사는 영주에서 야학을 지도하면서 징용거부 운동을 전개하다 1944년 10월 일제의 징병영장에 불응, 일경에 체포됐다. 1945년 8월 병역법 위반으로 1년 6월형을 받고 옥고를 치르다 8·15광복으로 출옥했다.

정부는 김승기 애국지사의 공훈을 기리기 위해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장례일정은 13일부터 5일장으로 치러지며,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장례식장 2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7일 오전 6시 30분이며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유족은 2남 3녀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16일 오후 서울아산병원을 찾아 조문하고 고인의 나라사랑의 넋을 기렸다. 도 간부공무원, 광복회 경상북도지부장 등도 함께 조문했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절망적인 환경에서도 온갖 고생을 마다하지 않고 조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헌신한 김승기 애국지사님께 도민의 정성을 모아 존경과 추모의 마음을 바친다”며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

최근 영덕출신 이인술옹에 이어 김승기 애국지사가 잇따라 별세해, 배선두(의성군) 옹이 경상북도내 유일한 생존 애국지사로 남게 됐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