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스러운 한복… 우아한 자태… 맵시나는 설 명절
멋스러운 한복… 우아한 자태… 맵시나는 설 명절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7.01.25 02:01
  • 게재일 2017.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어야 입체감 풍성해지는 한복
체형따라 배색·저고리 고르고
겉옷 실루엣 살리는 속옷 활용도

정유년 첫날, 설빔으로 한복을 맵시 나게 입어보는 것도 좋은 시작이다.

우리 전통 한복이 가진 기품 있고 단아한 매력은 설 명절의 아름다운 추억을 간직하기에도 더할 나위 없이 좋을 수 있다.

한복은 그 자체로 보면 평면적인 형태지만 입으면 입체감이 살아나는 아름다운 옷이다.

디테일이 많고 몸에 꼭 맞게 피트되는 서양 옷에 비해 실루엣은 단순하지만 풍성한 실루엣이 체형의 결점을 커버해 주는 장점이 있어서 맵시를 나타내기에 손색이 없다.

따라서 자신의 독특한 체형에 따라 배색을 조절하고 저고리를 선택하고 그 모양을 약간만 변형시켜 본다면 훨씬 더 화사하고 우아한 한복의 맵시를 뽐낼 수 있다.

한복은 어깨선과 가슴선(섶), 목의 형태, 소매선(배래선)의 형태가 디자인을 크게 좌우한다.

 

한복의 선과 풍요 등 그 아름다움을 잘 표현하려면 겉옷의 실루엣을 살려내 주고 옷맵시를 결정하는 속옷을 꼭 잘 갖춰 입어야 한다.



여러 복잡한 속옷



옛날 8가지 단계(첫째 다리속곳, 둘째 속속곳, 셋째 속바지, 넷째 단속곳, 다섯째 너른바지, 여섯째 무지기속치마, 일곱째 대슘치마, 여덟째 허리말기)에서 벗어나 요즘엔 속바지, 속치마, 속적삼(겉저고리가 얇거나 추울때 입는다)을 입은 후 바로 한복을 입으면 된다.

겉치마는 폭이 넓으므로 속치마(패치코트)로 겉치마를 잘 받쳐주고, 접혀진 주름없는 라인을 살려줌으로써 하체는 길어 보이고 상체는 작아 보여 키가 커보이는 효과를 더해 더 예뻐 보인다.

한복을 입을 때는 브래지어는 착용하지 않는다. 겉치마의 어깨끈과 속치마의 어깨끈 등이 얇은 저고리 밖으로 드러날 뿐 아니라 브래지어를 착용하면 치마의 앞부분이 자꾸 뒤로 넘어가면서 앞쪽은 들리고 뒤쪽은 땅에 끌리는 모양새가 나타나서 민망한 자세가 되는 것에 주의한다.

 

치마의 끝자락은 왼쪽으로 돌려 입고 계단을 오르고 내릴 때는 왼손으로 살짝 잡아주며 평지에서는 발끝으로 치마폭을 톡톡 차는 느낌으로 걸으면 치맛자락을 밟거나 해서 넘어지지 않는다.

머리는 올림머리를 하거나 단정하게 뒤로 묶어주고, 목걸이는 절대 하지 않아야 하며 귀걸이는 길게 늘어뜨려지지 않는 것으로 작은 디자인으로 단정하게 착용한다. 반지는 크기나 디자인 등을 최대한 화려하게 표현해도 무방하다. 머리에는 뒷꽂이 장식을 하거나 치마 앞부분으로 노리개를 착용 하는 것도 한복을 돋보이게 한다.



체형에 따른 한복 선택법



△ 마르고 키가 작은 체형

저고리색상을 치마보다 짙은색으로 하고 전체적으로 따뜻하고 명랑한 느낌이 나는 밝은 색상 및 동색 계열을 선택함으로써 키를 커보이게 하는 효과를 연출하고 저고리의 깃넓이는 넉넉하게 해 고대부분에 안정감을 주는 것도 잘 어울린다.

△ 뚱뚱하고 작은 체형

우선 키를 커보이게 하기 위해 저고리를 짧게 하고 치마는 허리선 위로 재단해 길이를 길게 한다. 저고리의 진동선을 완만하게 하지 말고 진동선을 직각으로 파서 올림으로써 어깨가 좁아보이는 효과를 낸다. 또한 저고리 면적이 좁아 보이도록 곁마기를 넓게 다는 것도 좋다.

△ 마르고 키가 큰 체형

저고리의 깃길이를 조금 짧게 달고 섶은 넓게 다는 것이 좋으며 치마통을 크게해 주름을 촘촘히 잡아 풍성한 멋을 강조하면서 넓은 치마폭의 단조로움을 커버하기 위해 넓게 자수를 놓는 것도 좋은 방법이며 밝은 색상으로 상하를 다르게 배색해 신장을 또렷이 구분시켜 본다.

 

△ 뚱뚱하고 키가 큰 체형

말라 보이기 위해서 축소돼 보이는 색상을 선택(저고리는 옅은색, 치마는 짙은색)하고, 저고리의 깃을 조금 길게 달고, 뒷고대도 내려서 달면 목선이 드러나 좀더 날씬해 보이는 효과가 있다.

△ 어깨가 넓거나 올라간 체형

어깨선이 다소곳 해야 고운 맵시가 드러나므로 어깨선 없이 디자인하는 것이좋다. 저고리 몸판색과 팔부분이 다른 배색을 해 넓은 어깨가 나눠 보이는 효과를 연출할 수 있다. 반회장저고리나 삼회장저고리를 입는다.

△ 목이 가늘고 긴형

저고리의 깃은 짧게 하고 동정은 넓은 것으로 달아 긴 목을 둥글어 보이도록 한다.

△ 목이 굵고 짧은형

저고리의 고대는 넓게 깃은 좁게 하고 앞깃 길이를 길게 하면 목이 시원하게 노출돼 목선이 예쁘게 보인다. 치마와 저고리를 동색으로 하고 깃과 고름만 짙은 액센트를 주는 것도 깨끗하게 처리돼 효과가 높다.

△ 가슴이 큰 체형

저고리의 섶을 내어 달아 앞품을 늘리고 앞길이도 길게 해 앞도련이 들려서 말려 올라가지 않도록 하며 가슴을 속치마 말기로 조이고 치마의 허리에는 앞처짐을 줘 편하게 하며 저고리의 색상은 짙은 색상으로 입는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도움말= 추맹자 포항 꽃가람 우리옷 대표>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