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복, 생애 첫 천하장사 등극
장성복, 생애 첫 천하장사 등극
  • 연합뉴스
  • 등록일 2016.11.21 02:01
  • 게재일 2016.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씨름대축제 결승서 김재환 제압

▲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6 천하장사 씨름대축제 천하장사 결승전에서 승리한 장성복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36세 장성복(36·양평군청)이 2016년 씨름판을 평정하며 역대 최고령 천하장사에 올랐다.

장성복은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6 천하장사 씨름대축제 천하장사 결승전에서 김재환(23·용인백옥쌀)을 3-0으로 물리치고 생애 처음 천하장사 꽃가마를 타고 상금 1억5천만원을 받았다.

장성복은 2009년 34세의 나이로 천하장사에 오른 황규연을 넘어 최고령 천하장사로 기록됐다.

백두장사 타이틀을 세차례 차지했던 장성복이 천하장사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

장성복은 결승전에서 만난 김재환을 첫 째판 시작 5초 만에 잡채기로 넘어뜨려 기선을 잡았다.

둘째판에서도 잡채기를 성공, 2-0을 만든 장성복은 셋째 판에서 잠시 뜸을 들였다.

1분간 정규 시간에 승부를 내지 못한 장성복은 경고 1개를 받아 연장전에 들어갔다.

샅바를 더 잡혀주는 불리함 속에 연장전을 시작한 장성복은 밀어치기로 승패를 마무리했다.

김재환은 2015년과 2013년에도 천하장사 결승전에 올랐으나 이번에도 우승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지난해 천하장사 정창조(현대코끼리)는 8강에서 장성복에게 패해 탈락했다.

20111년과 2013년 천하장사 이슬기(현대코끼리)도 8강전에서 무릎 부상으로 기권했다.

2-3품 전에서는 손명호(의성군청)가 서경진(울산동구청)을 2-0으로 물리쳤다.

◇ 천하장사 결정전

△장사= 장성복(양평군청) △1품= 김재환(용인백옥쌀) △2품= 손명호(의성군청) △3품= 서경진(울산동구청)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