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 대구시 `상생협력본부` 출범
道 - 대구시 `상생협력본부` 출범
  • 서인교기자
  • 등록일 2016.02.21 02:01
  • 게재일 2016.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도민 교류사업 등 원활추진
도청이전 후 공조 더욱 강화

경북도와 대구의 상생협력 의지를 담은 전담부서가 22일 출범한다.

경북도는 대구·경북 상생협력 사업 및 시도민 소통교류 사업 등 대구시와 협력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상생협력본부`를 출범시킨다고 21일 밝혔다.

상생협력본부는 대구시와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는 대구·경북한뿌리상생위원회와는 별도로 운영된다.

이는 도청이 이전하면서 대구·경북의 상생협력이 소원해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일부 우려를 불식시키는 조치로 풀이된다.

상생협력본부는 3담당 11명으로, 대구 산격동 청사에 남아 대구·경북 상생협력의 핵심 거점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 조치는 대구·경북의 상생협력을 강조해 온 김관용 지사의 의지 때문이다.

그동안 경북도와 대구시는 양 지역의 경쟁력 강화와 상생발전을 위해 다양한 협력사업을 펼쳐왔다. 실제로 대구권 광역철도망 구축, 대구·경북 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 한방산업 육성 및 한방상권 활성화, 대구경북 국제관광박람회 공동 개최, 팔공산 둘레길 조성, 할매·할배의 날 추진 등 29개 공동협력 과제 발굴·추진이다.

특히 지난해 4월 개최된 `2015 제7차 세계물포럼`은 양 시도의 상호 협력 속에서 성공리에 마무리됐다는 평가다. 또 도청 이전으로 대구·경북의 성장축이 대구~구미~포항 중심에서 안동권까지 경북 전역으로 확장됨에 따라 대외 통상교류 협력도 강화된다.

광역 SOC, 경제산업, 문화관광 등 전 분야에 걸쳐 대구·경북의 전체적인 파이를 키워 공동 현안에 대해서는 소통과 화합을 통해 공조가 더욱 공고해질 전망이다.

/서인교기자

igseo@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