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래기 가득한 구수한 자연밥상
시래기 가득한 구수한 자연밥상
  • 김혜영기자
  • 등록일 2016.01.24 02:01
  • 게재일 2016.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집순례
문덕 `순남시래기`

▲ 포항시 남구 오천읍 문덕의 순남시래기 식당.

희로애락(喜怒哀) 감정에 따라 머릿속에 떠오르는 음식은 달라진다. 슬프거나 우울할 땐 맵거나 혹은 달콤한 자극적인 맛을 찾는 것처럼 말이다. 이처럼 누구나 한번쯤은 음식을 통해 기분이 좋아지거나 혹은 스트레스를 해소한 경험을 갖고 있다. 실제로 전문가들은 맛있는 음식은 마음을 안정시키고 행복을 느끼게 하는 힘을 지녔다고 말한다.

다행히 얼큰하고 달달한 음식으로 위안을 얻으면 좋겠지만, 간혹 너무 많은 자극은 오히려 속을 불편하게 만들어 마음을 불안하게 한다. 위안과 위협의 경계를 잘 정해야 하는 이유다.

특히 국물요리 가운데 자극이 덜한 음식을 찾기란 힘들다. 따뜻한 국물은 먹고 싶은데 짬뽕처럼 간이 강한 건 싫고 돼지국밥을 먹자니 느끼하고 부담스러울 때, 안성맞춤인 요리가 재빨리 떠오르지 않는다. 최근 남구 문덕에 문을 연 `순남시래기`식당은 이러한 고민을 덜어줄 수 있는 구수하고 속 편안 시래기국으로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이 집의 대표메뉴인 시래기국은 들깨를 직접 갈아 즙을 짜 넣어 국물이 텁텁하지 않고 부드러운 목 넘김을 자랑한다. 시래기는 잘게 총총 썰어 넣어 특별히 윗니와 아랫니를 부딪치는 수고스러움까지 덜어준다. 국물에 밥을 말아 시래기 건더기를 건져 후루룩 `마시다`보면 금세 뚝배기 바닥이 드러난다.

 

▲ 들깨로 국물 맛을 낸 시래기국. 먹고 난 뒤에도 부담 없이 소화가 잘 된다는 것이 특징이다.
▲ 들깨로 국물 맛을 낸 시래기국. 먹고 난 뒤에도 부담 없이 소화가 잘 된다는 것이 특징이다.

대부분의 해장국집은 빨간 양념을 넣어 국물이 묵직하고 얼큰한 뒷맛을 내는 것과 달리, 보드라운 시래기에 들깨를 풀어 국물의 깊이가 남다르다. 된장과 표고, 다시마, 들깨, 멸치 등 8가지 이상의 천연재료를 넣어 육수로 끓인 덕분이다. 여기다 비타민과 무기질 등 식이섬유가 풍부한 무청시래기를 넣어 보약이 따로 없다. 이곳을 다녀간 사람들은 입을 모아 `집밥을 먹은 것처럼 속이 부담스럽지 않고 편안하다`고 말한다. 심지어 밥과 시래기국은 리필까지 가능하다. 어머니가 해주시는 밥을 먹는 기분이 괜히 드는 게 아니다.

기본 반찬으로는 김치와 오징어젓갈, 고추된장무침이 나온다. 심심한 시래기 국물 맛에 입맛을 돋우는 재료와 양념으로 찬을 더했다. 식당 한편에는 `셀프바`, 즉 직접 반찬을 담아가는 곳이 마련돼 있다. 이곳 메뉴는 자주 바뀌는 편이지만, 자극적이지 않는 반찬들로 구성된다는 점은 한결같다.

이 집 시래기국만큼이나 인기 있는 것은 도마수육정식이다. 뽀얀 속살을 자랑하는 일반적인 수육과는 달리 겉 부분이 약간 검은색을 띄는데, 돼지고기 잡내를 잡고자 된장소스를 넣어 삶았다. 살코기와 지방 부위를 적당히 얇게 도려내 야들야들한 식감이 특징이다. 마요네즈를 얹은 양파채, 깻잎절임, 무쌈, 무말랭이 등 다양한 식재료와 함께 곁들어 먹으면 수육의 담백함은 배가 된다.

/김혜영기자

hykim@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