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유엔 개발정상회의·총회 참석
박 대통령, 유엔 개발정상회의·총회 참석
  • 안재휘기자
  • 등록일 2015.09.16 02:01
  • 게재일 2015.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28일 미국 뉴욕방문
본회의·총회서 기조연설

박근혜 대통령이 유엔 개발정상회의 및 제70차 유엔총회 참석차 오는 25~28일 나흘 간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취임 후 세 번째 미국 방문이자, 지난해에 이은 두 번째 유엔총회 참석이다.

16일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방미 기간 중 26일 유엔 개발정상회의 본회의와 28일 유엔총회에 잇달아 참석해 각각 기조연설에 나선다. 박 대통령은 특히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선 올해 창설 70주년을 맞은 유엔의 성과와 향후 방향, 그리고 이번 총회 주요 의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밝힐 계획이라고 청와대가 전했다.

박 대통령은 유엔총회에 앞서 26일엔 유엔 개발정상회의 본회의와 함께 `새마을운동 고위급 특별행사`, `글로벌 교육우선구상(GEFI)` 고위급 회의에도 잇달아 참석할 계획이다. `새마을운동 고위급 특별행사`는 우리 정부와 유엔개발계획(UNDP),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공동 주최하는 개발정상회의 부대행사로서, 국제기구와의 협력을 통해 성공적 개발경험으로 평가받는 우리의 새마을운동을 개발도상국에 적용 가능한 `신(新)농촌개발 패러다임`으로 확대·발전시켜가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박 대통령은 또 27일엔 미첼 바첼렛 칠레 대통령과 유엔 개발정상회의 상호대화 세션을 공동 주재하고, 기후변화 주요국 정상 오찬회의에도 참석해 올 연말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에서의 신기후체제 도출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28일엔 유엔총회 기조연설과 더불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공동 주재하는 유엔 평화활동 정상회의 참석 일정도 예정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번 유엔총회엔 각국 국가원수 및 정부 수반 등 160여명이 참석한다”며 “박 대통령은 평화·안보 등 글로벌 이슈에 대한 우리 입장과 적극적인 기여 의지를 천명함으로써 중견국으로서의 국가 위상을 제고하고, 우리의 평화통일 정책과 주요 외교정책에 대한 국제사회의 이해와 지지를 확산시킬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 대통령은 다음 달에도 오바마 미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할 계획이다.

/안재휘기자ajh-777@kbmaeil.com


안재휘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