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파이터` UFC 헨더슨 재기전서 톰슨에 판정승 거둬
`김치 파이터` UFC 헨더슨 재기전서 톰슨에 판정승 거둬
  • 연합뉴스
  • 등록일 2014.01.26 02:01
  • 게재일 2014.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치 파이터`로 한국 팬들에게 친숙한 한국계 미국인 격투기 선수 벤슨 헨더슨(31)이 4개월여만의 UFC 재기전에서 승리를 맛봤다.

헨더슨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시카고 유나이티드센터에서 열린 `UFC 온 폭스 10` 메인이벤트 라이트급 경기에서 조시 톰슨(36·미국)에 2-1 판정승을 거뒀다.

이로써 헨더슨은 지난해 8월 31일 앤서니 페티스(미국)에게 패배하며 라이트급 챔피언 벨트를 내준 뒤 4개월만에 승리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불과 3주 전 갑작스럽게 결혼을 발표해 팬들의 우려를 사기도 한 헨더슨이지만 결국 신부에게 `1승`이라는 선물을 하나 더 했다. 통산 전적은 19승 3패가 됐다.

두 선수는 각 4차례씩 테이크다운을 성공시키며 백중세를 보였지만 근접 거리 타격에서는 헨더슨이 우세한 모습을 보였다.

현재 UFC 라이트급 랭킹 1위(챔피언 제외)인 헨더슨은 한국인 어머니와 주한 미군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다. 김치를 즐겨 먹고 한글 문신을 새겨 국내 격투 팬들에게 `김치 파이터`라는 별명을 얻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