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대입, 수학 성적이 좌우할 듯
올 대입, 수학 성적이 좌우할 듯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3.11.26 02:01
  • 게재일 2013.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결과 오늘 수험생 통보
작년보다 수학·국어 어려워
영어A, B형 난이도 큰 차이

지난 7일 치러진 대입수능시험은 수학이 가장 어렵게 출제돼, 수학성적이 당락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분석됐다. 전반적으로 지난해에 비해 국어와 수학은 어렵고, 영어 A형은 쉽고, B형은 어렵게 출제됐다.

국어는 표준점수 최고점이 A형이 132점, B형이 131점으로 작년 언어영역 127점 보다 올라갔다. 수학은 A형이 143점(작년 수리 나형 142점), B형이 138점(작년 수리 가형 139점)이었고, 영어는 A형이 133점, B형이 136점으로 작년 외국어영역 141점 보다 내려갔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014학년도 수능 채점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수험생에게는 27일 성적이 통지된다.

<관계기사 5면> 영어는 A형과 B형 간의 난이도 차이가 많았다. 영어는 전체 응시자 중 A형은 30.1%, B형은 69.9%가 선택했으며, B형이 어렵게 출제되면서 응시자들의 수준에도 불구하고 표준점수 최고점이 136점으로 A형의 133점 보다 높게 나왔다. 영어영역 반영에서 B형에 응시해야 지원이 가능한 대학들은 유·불리 문제가 없지만, A형과 B형을 동시에 반영하는 대학에서는 A형과 B형 간의 유·불리 문제가 여전히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1등급과 2등급을 구분하는 1등급 커트라인(이하 등급 컷)은 국어 A형 128점, 국어 B형 127점 수학 A형 137점, 수학 B형 132점, 영어 A형 129점, 영어 B형 129점이었다.

탐구 영역은 사회탐구 10과목과 과학탐구 8과목간 난이도가 여전히 고르지 못했지만 작년 수능보다는 격차가 조금 줄었다. 선택과목간 표준점수 최고점 차이는 사회탐구는 최고 5점, 과학탐구는 7점이었다.

특히 한국사와 경제, 세계사는 만점을 받아야 1등급이고, 1문제 틀리면 2등급으로 떨어질 정도로 쉽게 나왔다.

올해 수능 응시자는 60만6천813명으로 재학생이 78.7%(47만7천297명), 졸업생이 21.3%(12만9천516명)이었다. 작년 수능보다 재학생 비율(76.7%)이 2% 포인트 올랐다.

대구 송원학원 차상로 진학지도실장은 “수험생은 본인의 수능 성적 중에서 어떤 영역이 우수하고, 취약한지를 잘 분석해 가장 유리한 수능 반영 영역 조합을 찾아서 지망 대학을 선택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