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사육↓ 닭↑… 신종플루 여파
돼지 사육↓ 닭↑… 신종플루 여파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07.14 13:27
  • 게재일 2009.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인플루엔자A(H1N1)의 여파로 돼지 사육 이 줄어든 반면 돼지고기를 대체할 수 있는 닭의 사육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2009년 2분기 가축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6월 기준 돼지 사육 마릿수는 904만4천마리로 전 분기보다 13만3천마리(1.4%) 감소했다.

돼지에게 걸리는 인플루엔자의 변종인 신종 플루가 4월 발생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된 데다 국제 곡물가격이 불안정해 사육 심리가 위축된 탓으로 통계청은 분석했다.

반면 육계(고기용 닭) 사육 마릿수는 9천998만3천마리로 전 분기보다 무려 45.5%(3천128만9천마리)나 늘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돼지고기 대체육으로서 소비가 증가한 데다 보양식 등 여름철 특수에 대한 기대로 사육이 크게 증가한 것 같다”고 말했다.

산란계(알 낳는 닭)도 증가 폭은 작지만, 전 분기보다 90만6천마리(1.5%) 늘어난 6천114만3천마리로 집계됐다. 한우.육우(고기를 얻기 위해 비육한 젖소) 사육 마릿수는 259만9천마리로 전 분기보다 11만8천마리(4.8%) 증가하며 최대를 기록했다. 한.육우 사육 규모는 계속 늘고 있는 추세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