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예술인과 함께
원로예술인과 함께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1.04.13 20:30
  • 게재일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오페라단 ‘한국오페라 아리아와 가곡의 밤’
창단 21주년… 16일대구문예회관 팔공홀
구미오페라단(단장 박영국)이 창단 21주년을 맞아 정겨운 한국 가곡과 주옥같은 오페라 아리아의 향연으로 올 해 첫 공연을 펼친다.

오는 16일 오후 7시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열리는 ‘원로예술인과 함께하는 ‘한국오페라 아리아와 가곡의 밤’에서다.

테너 손정희·이광순, 소프라노 이화영·유소영, 바리톤 박영국·김승철, 피아니스트 박은순·남자은 등 정상급 연주자들이 무대에 오른다. 지역 시인과 작곡가들이 창작한 오페라 아리아와 예술 가곡을 연주하는 것 외에도 시에 화가의 그림을 담은 시화들도 전시하는 시화전도 선보인다.

연주곡은 ‘내 마음의 노래’(이태수 시·임우상 곡),‘느티나무’(서종택 시·정희치 곡), ‘길’(강문숙 시·김정길 곡),‘봄에는’(이상규 시·홍세영 곡) 등 창작 예술가곡 10곡과 창작 오페라 ‘메밀꽃 필 무렵’(우종억 작곡) 중 아리아 ‘그대는 달빛 나그네’· 오페라 ‘윤심덕-사의 찬미’(진영민 작곡) 중 아리아 ‘먼지 같은 인생아’, 오페라 ‘에밀레’(진영민 작곡) 중 아리아 ‘나는 독 만드는 늙은이’, 오페라 ‘무영탑’(이승선 작곡) 중 아리아 ‘허심’등을 들려준다.

박영국 구미오페라단 단장은 “대구·경북을 대표하는 성악가 6명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대구·경북 지역 시인과 작곡가들이 창작한 오페라 아리아와 우리 가곡들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