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게 힘들다" 극단적 선택 시도한 30대 구조
"사는 게 힘들다" 극단적 선택 시도한 30대 구조
  • 이시라 기자
  • 등록일 2021.04.07 16:47
  • 게재일 2021.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 남성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다가 경찰의 설득으로 무사히 구조됐다.

7일 포항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밤 10시 50분께 “사는 게 너무 힘들다”며 “다리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다”는 30대 남성 A씨의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 위치 추적 등을 통해 그가 포항시 남구 해도동에 있는 다리 위에 서 있는 것을 파악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1시간 동안 설득하고, 그가 마음을 바꿔 스스로 다리 아래로 내려오도록 만들었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