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그곳서 또… 반복된 골프장 오르막 카트 사고
숨진 그곳서 또… 반복된 골프장 오르막 카트 사고
  • 이시라기자
  • 등록일 2021.03.28 20:14
  • 게재일 2021.0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서 골프장 잔디작업 카트
이동 중 언덕 아래로 굴러
60대 여성 숨지고 3명 중경상
2009년에도 판박이 사고로
1명 숨지고 2명 크게 다쳐
“안전 불감증이 부른 人災”
영업주 비난 목소리 커져

포항에 위치한 골프장에서 이동 중인 전동카트가 언덕 아래로 굴러 떨어져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는 지난 2009년에 해당 골프장에서 발생한 사고와 ‘판박이’라는 점에서 비난의 여론이 거세다.

28일 포항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포항시 북구 송라면에 있는 A골프장에서 잔디 관리를 위해 카트를 타고 가던 60대 일용직 여성 근로자 4명이 동해코스 5번 홀에서 6번 홀 코너 부근으로 넘어가던 도중 3m 언덕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카트 조수석에 있던 B씨(66)가 숨졌으며 2명은 중상, 1명은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중·경상을 입은 이들 3명은 현재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오르막 코스 코너를 돌다 언덕 아래로 그대로 추락해 카트가 뒤집히면서 참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사고의 원인에 대해 “카트가 이동하는 도로가 매우 가파르다”며 “작업 중에 발생한 안전사고가 아닌 운전자의 부주의로 인한 교통사고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운전자에 대해 음주 여부를 측정해 본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검출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 사고 소식이 알려지자, 해당 골프장의 사고 지점에서 같은 유형의 사고가 반복적으로 발생한 점을 두고 영업주에 대한 ‘안전 불감증’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실제로 이 골프장에서 지난 2009년 1월 20일 전동카트가 낭떠러지로 굴러 떨어지면서 카트에 탑승하고 있던 3명 중에 1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쳤다. 포항시민 유모(50)씨는 “이번 사고는 영업주의 안전관리 소홀로 발생한 인재(人災)”라며 “업주는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미리 사고발생 지점에 안전조치 등을 취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한편, 경찰은 조만간 골프장 관계자를 불러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