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등록일 2021.03.21 19:23
  • 게재일 2021.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 양 희

활이 구부러져 있다

어머니 등이

구부러졌다

구부러져야 멀리

날아가는 활(活)

구부러진 활도

부러질 때가 있으니

마지막

어머니 등이 그러하였다

시인은 어머니를 활에 비유하고 있다. 어머니는 자신의 한 생을 자식들에게 쏘아 보내고 죽는 활이라고 말하는 시인의 목소리가 깊고 절절하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