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서 50년 만에 액막이 방패연 띄운다
안동서 50년 만에 액막이 방패연 띄운다
  • 장유수기자
  • 등록일 2021.02.22 20:22
  • 게재일 2021.02.2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문화콘텐츠개발사업단, 25일 낙동강 둔치서 정월대보름 행사
이종옥·김종흥·최명희 명인 등 참여…코로나 종식 ‘송액영복’ 기원
방패연그림 이종옥 명인(강호연가 대표)이 코로나 퇴치 기원 정월대보름 송액영복 방패연 띄워 보내기 행사를 앞두고 전통 액막이연을 만들고 있다. /예미정 제공

“비나이다. 비나이다. 천지신명께 비나이다. 벌써 1년 동안이나 민생을 도탄에 빠뜨리고 있는 저 모진 괴질 코로나를 당장 거두어 주소서”

정월대보름 송액영복(送厄迎福)을 기원하는 액막이 전통 방패연 띄워 보내기 행사가 50여년 만에 안동에서 열린다. 오래전 잊혀진 이 행사는 전통문화콘텐츠개발사업단(대표 권동순)과 강호연가 대표 이종옥 방패연 명인이 함께 연구해 선보인다.

하회마을 산주 김종흥 장승백이 명인과 옥보살 최명희 민속신앙 명인을 초청, 오는 25일 낮 12시부터 안동시 정상동 마을 앞 낙동강변 둔치에서 정월대보름 연날리기를 가질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겨울을 보내고 새봄을 맞는다는 의미의 ‘송구영신’과 코로나 액운을 멀리 보내고 복을 맞이한다는 ‘송액영복’ 등의 글을 쓴 방패연을 하늘높이 띄워 올리고 연줄을 잘라 멀리 날려 보내는 등 그 옛날 정월대보름 액막이 전통 풍속 그대로 재현한다.

송액 고유제를 시작으로 액풀이 무속 한마당과 복을 빌어주는 영복 풍등제로 이어지며, 가오리 줄연과 대형 공기부양연에 ‘코로나야 물럿거라!’ 등의 현수막을 달아 날려 행사장 분위기를 띄울 예정이다.

1950년대만 해도 안동지방에는 정월대보름 밤엔 보름달맞이 달집태우기로, 낮엔 하늘높이 액막이 방패연 띄워 보내기를 하면서 송구영신을 바라고 가족들의 건강을 기원하는 등 한해의 송액영복을 비는 풍습이 있었으나 슬그머니 무대 뒤로 사라졌고 지금은 명맥이 거의 끊긴 상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주최 측은 “야외 행사인데다 사람들이 행사장 가까이 밀집돼 모이지 않아도 멀리서 관람이 가능하다”면서 “비(非)밀폐, 반(反)밀집, 부(不)밀접이 유지되는 ‘방역 친화적’ 문화행사로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호연가 이종옥 명인은 “코로나 액운도 멀리 쫒고 백신 접종으로 희망의 새봄도 맞이하자는 간절한 마음을 담아 이번 행사를 복원했다”며 “코로나에 지친 국민들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고 힘을 얻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강호연가가 주관하며, 예미정 안동간고등어가 후원하고 안동병산탈춤보존회가 협찬한다.

영양/장유수기자 jang7775@kbmaeil.com

장유수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2-23 11:47:57
양력 2021년 2월 26일은 음력 1월 15일로 정월 대보름입니다. 정월(음력) 대보름[중국은 元宵節]은 추석(仲秋節)처럼 온국민이 참여하는 제천의식의 날 중 하나입니다. 그리고 대보름날 이른 아침에 여러가지 부럼(잣, 날밤, 호두, 은행, 땅콩등의 견과류)중 하나를 먹고, "일년 열두달 무사태평하고 종기나 부스럼이 나지 않게 해주십시오." 하고 축수하는 전통이 있습니다. 그리고 정월대보름날은 그 해의 곡식이 잘 되기를 바라는 뜻에서 오곡밥과 나물을 먹습니다. 오곡밥이 없으면, 떡집에서 약밥을 미리 구입하고, 나물은 집에서 만들거나, 구입하시면 될것입니다.

http://blog.daum.net/macmaca/3160

윤진한 2021-02-23 11:47:09
하느님(天)을 숭배하는 유교. 대보름은 최고신이신 하느님(天)을 중심으로, 그 하위신 개념의 일월성신(日月星辰) 중 月神을 숭배하며 소원을 비는 날.온국민이 참여하는 제천의식의 날 중 하나.

대보름은 최고신이신 하느님[유교의 天(하늘.하느님. 태극과 연계되신 최고신 하느님 天이심)은 우주만물을 낳으시고, 하느님의 기품과 땅의 형상을 가장 완벽하게 부여받은 중간적 존재인 인간을 창조하신(시경:天生蒸民) 초월적.형이상학적 절대자이십니다]을 중심으로,그 하위신 개념의 日月星辰[자연天 형태로 보이는 여러 하위신(인간이 신성성을 느껴 오랫동안 숭배해 왔으며 인격天의 하위신 개념도 동시에 가짐) 중 月神을 숭배하며 소원을 비는 날입니다. 온 국민이 참여하는 제천의식의 날 중 하나가 유교명절인 정월 대보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