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이 왔다
그들이 왔다
  • 등록일 2021.01.27 20:16
  • 게재일 2021.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근식포항침례교회담임목사
조근식
포항침례교회담임목사

제2차 세계대전 때에 포로가 되어 독일군 포로수용소에 있었던 영국의 군인 맥도널드(Murdo Macdonald) 목사는 어느 날 새벽의 감격을 이렇게 고백하였다고 합니다.

그의 가까운 친구가 전기 기술자인데 그 친구가 비밀리에 라디오를 조립하여 영국의 BBC 방송을 듣고 전쟁의 상황을 수용소 내에 전달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새벽 그 친구가 제일 먼저 맥도널드 목사를 흔들어 깨웠습니다.

여보게 친구야! “그들이 왔어(They have come!)”라고 흥분된 얼굴로 엄청난 감격으로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이 친구가 전하여 준 말은 기다리고 기다리던 연합군이 노르망디 상륙 작전에 성공했다는 소식이었습니다. “그들이 왔어(They have come!)”라는 이 희망의 소식이 퍼지자 온 수용소 안에 있던 포로들은 너무 너무 기뻐서 수용소 마당으로 나가 춤을 추며 서로 부둥켜안고 “그들이 왔다(They have come!)”라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그러나 연합군 상륙 뉴스를 아직 모르던 수용소 독일군 감시병들은 이 사람들이 집단으로 미치지 않았나 해서 총부리를 겨누고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이 수용소 포로들에게 외부적인 조건에 변화가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수용소의 벽은 여전히 높고 그 위에 철조망도 여전히 두꺼웠으며 독일군의 총부리와 기관총도 여전히 그들을 겨누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갇혀서 고통받는 포로들임에 틀림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내면의 세계가 달라졌습니다. 아이젠하워가 이끄는 연합군인 아군이 그 땅에 도착했고 육안으로 보이지 않지만 그들이 이미 자신들을 향해 전진해 오고 있다고 하는 확신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들이 왔다”라는 소식에 희망이 솟고 기쁨이 넘치며 용기가 생기고 삶에 확신이 온 것입니다. 오늘날 코로나19로 온 세계가 우울해지고 죽음의 공포에 두려움에 사로잡혀 있습니다. 이런 삶의 현장에 우리들에게 희망과 기쁨을 주는 소식은 없을까요? 성탄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가 하나님이 보내신 큰 기쁨의 소식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이미 상륙한 세계에 살고 있습니다. 죄악이 흉용하고 핍박과 고통이 내 곁에 있다 하더라도 예수 그리스도의 오심은 하나님의 상륙 사건입니다. 우리 인류를 구원하시기 위해서 하나님이 직접 우리 지구촌에 상륙하신 사건이 바로 예수 탄생의 사건인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영광스러운 몸으로 구름 속에 다시 오실 예수 그리스도를 소망과 기쁨으로 기다리며 살고 있는 사람들인 것입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금년 흰 소의 해 신축년을 맞이하면서 하나님이 직접 인간의 형체를 입으시고 우리 인류를 죄의 자리에서 구원하시기 위해 이 땅에 상륙하신 일을 기억하고 모두가 행복한 신축년 새해 맞으시길 소망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