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온 文 “백신 2천만명분 추가 확보 가능성”
안동 온 文 “백신 2천만명분 추가 확보 가능성”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1.01.20 20:40
  • 게재일 2021.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 방문
백신 생산 현장 점검하고 독려
“우리 기업 세계 최고수준 능력
내달이면 국내 제조 치료제로”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백신 생산 현장을 시찰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안동에 둥지를 튼 SK바이오사이언스가 국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코로나19) 퇴치의 중심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찾아 백신 생산 현장을 점검하고 우리나라 백신자주권 확보에 앞장서줄 것을 당부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7월 아스트라제네카와 계약 체결에 따라 현재 코로나19 백신을 위탁 생산하고 있다. 여기서 생산되는 백신은 우리 국민들의 예방 접종에 사용된다. 이 회사는 합성항원 방식의 코로나19 백신 개발도 진행 중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 인사말을 통해 “최근 노바백스사와 SK바이오사이언스 간 (구매) 계약이 추진되면서 지금까지 확보한 5천600만명분의 백신에 더해 2천만명분의 백신을 추가로 확보할 가능성이 열렸다”고 밝혔다. 그동안 노바백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의 1천만명분 백신 구매 협상이 일부 보도됐으나, 도입하는 백신의 물량이 알려진 것의 두 배에 달한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계약은 생산뿐 아니라 기술이전까지 받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 우리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코로나가 단기간에 퇴치되지 않을 경우 안정적인 접종과 자주권 확보를 위해 백신 국내개발은 매우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SK바이오사이언스는 자체 개발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고, 예정대로라면 내년에는 우리 백신으로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며 “SK는 20년 전부터 백신 공장을 세우고 인력을 키웠다. 최태원 회장과 SK그룹에 특별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또 SK바이오사이언스가 지난해 7월 아스트라제네카와 계약해 현재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것에 대해 “세계 각국에 배분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상당 부분을 우리나라에서 생산하는 것”이라며 “우리의 역량에 국제사회의 기대가 매우 크다. 우리 기업의 백신생산 능력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에서 코로나 첫 확진자가 나온 지 꼭 1년”이라며 “다음 달이면 우리도 백신접종을 시작하고 우리 기업이 만든 치료제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연구자와 개발자, 백신생산 노동자들은 코로나 극복의 새로운 영웅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 1년을 맞은 20일 500번째 코로나 상황보고서를 받았다며 각별한 소회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매일 아침 눈뜨면 코로나 상황보고서부터 보는데, 중요한 상황이 있으면 일과 중이나 자기 전에도 보고서가 더해져 500번째 보고서가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500보 보고서에서 희망도 읽는데, 추위가 매섭지만 언뜻 느껴지는 봄기운 같은 것”이라며 “영하의 날씨지만 저 너머엔 분명히 봄이 있다”고 말했다. /김진호기자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