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와 밀접 접촉 박근혜 전 대통령, 음성 판정
확진자와 밀접 접촉 박근혜 전 대통령, 음성 판정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1.01.20 19:25
  • 게재일 2021.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법무부 직원과 밀접 접촉했으나,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법무부는 박 전 대통령이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은 당분간 서울구치소가 아닌 외부 병원에서 지낸다.

이와 관련, 법무부는 “예방적 차원에서 외부 병원 입원을 통해 일정 기간 격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법무부는 이날 오전 “서울구치소에 수용 중인 박 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직원과 밀접 접촉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해당 직원은 지난 18일부터 19일 사이 진행된 교정시설 전 직원 대상 코로나19 전수검사에 참여했고,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이 직원은 지난 18일 박 전 대통령의 외부 의료시설 통원치료 과정에서 근접 계호(경계하며 지킴)한 것으로 드러났다. 호송차량에 함께 탑승했고 마스크는 착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3월 31일부터 서울구치소에서 생활하고 있다. 대법원은 지난 14일 박 전 대통령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에 대해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박 전 대통령은 옛 새누리당 공천에 개입한 혐의로 지난 2018년 징역 2년형을 확정받기도 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