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부산 고속도로 통행료 ‘반값으로’
대구∼부산 고속도로 통행료 ‘반값으로’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12.23 20:24
  • 게재일 2020.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오늘부터 적용
종전 1만500원서 ‘5천500원’
“밀양~울산 고속도 연계로
영남권 접근성 더욱 좋아 질 것”
국토교통부는 지난 22일 서울 중구 정동 국토발전전시관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부산과 서울춘천 민자고속도로 운영사와 통행료 인하 변경협약을 맺었다고 23일 밝혔다. /연합뉴스

대구 ~ 부산 고속도로의 통행료가 오늘(24일) 자정부터 절반 수준으로 인하된다. 또 서울 ~ 춘천 고속도로의 통행료도 약 30% 가량 내려간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2일 서울 중구 정동 국토발전전시관에서 대구 ~ 부산과 서울 ~ 춘천 민자고속도로 운영사와 통행료 인하 변경협약을 맺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24일 0시부터 해당 노선을 지나는 차량에는 인하된 통행료가 적용된다.

구체적으로 1종 승용차를 기준으로 노선 시작점인 대구에서 부산까지의(82.1㎞) 통행료는 종전 1만500원에서 5천원으로 5천500원(52.4%) 인하된다. 서울 ~ 춘천(61.4㎞)은 5천700원에서 4천100원으로 1천600원(28.1%)이 내려간다.

앞서 정부는 민자고속도로 공공성 강화를 위해 2018년 8월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관리 로드맵’을 발표하고 지난 해까지 수도권제1순환 북부구간(일산 ~ 퇴계원), 천안 ~ 논산 등 5개 노선 통행료를 인하했다. 이번 대구 ~ 부산, 서울 ~ 춘천까지 포함해 총 7개 노선의 통행료를 인하해 로드맵상 1단계 인하목표를 이행하게 됐다.

이와 관련, 국토부는 “이번에 통행료를 낮추는 두 노선은 재정고속도로와 연계된 구간으로 목적지까지 어떤 노선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요금 편차가 커서 비용 부담에 대한 불만이 많았다”며 “재정고속도로 요금과 비슷한 수준으로 통행료가 내려가 이런 불만이 상당 부분 해소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국토부는 “대구 ~ 부산 고속도로의 경우 이달 개통한 밀양 ~ 울산 고속도로와의 연계를 통해 영남권 접근성이 좋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앞으로도 정부는 ‘동일 서비스-동일 요금’ 원칙에 따라 민자고속도로의 통행료를 재정고속도로 수준으로 관리하는 등 민자고속도로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