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직산항, ‘어촌뉴딜 300사업’ 최종 선정
울진 직산항, ‘어촌뉴딜 300사업’ 최종 선정
  • 장인설기자
  • 등록일 2020.12.10 19:14
  • 게재일 2020.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郡, 2023년까지 84억원 투입
어항 정비·특화 사업 등 추진
노후된 지역 경제 활력 기대

[울진] 울진군은 해양수산부의 ‘2021년도 어촌뉴딜 300사업’에 평해읍 직산항이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낙후된 소규모 어촌의 항·포구 핵심자원을 활용한 어촌·어항 통합개발로, 지역 특성에 맞춘 개발을 통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프로젝트다.

지난 5월 해양수산부의 공모계획 발표 후 9월 최종공모에 전국 236곳이 신청했다.

시도평가, 서류·발표평가, 현장평가, 종합평가를 거쳐 최종 60개소 항·포구가 지난 9일 선정됐다.

군은 확보된 사업비 84억원을 투입, 2023년까지 어항시설정비, 지역특화사업, 관광·문화, 역량강화 사업을 지역주민과 함께 계획하고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전찬걸 군수는 “직산항 어촌뉴딜 300사업이 2019년 석호항, 2020년 울진항, 기성항과 더불어 최대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어촌체험과 해양레저관광의 잠재요소를 결합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장인설기자

jang3338@kbmaeil.com

장인설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