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장된 영일만친구 야시장… 개인 매대 판매 움직임 ‘논란’
폐장된 영일만친구 야시장… 개인 매대 판매 움직임 ‘논란’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12.01 20:17
  • 게재일 2020.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부터 조기 휴장 결정됐지만
일부 야시장 셀러, 판매 연장 원해
포항시·상인회 비공식 판매 허용
“수능 끝난 뒤 학생들 쏟아질텐데
확진자 발생하면 누가 책임지나”
중앙상가 상인들, 불안감 커져
1일 오후 포항시 북구 신흥동에 위치한 영일만친구 야시장.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5개월만에 조기 휴장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코로나19라는 초유의 감염병 사태가 좀처럼 숙지지 않는 가운데 지자체와 상인회가 불특정 다수와 마주하는 야시장 매대 판매를 암묵적으로 허용해 논란이다. 최근 경북은 1.5, 수도권 2+α, 부산은 3단계까지 사회적거리두기 단계가 상향되는 등 전국적으로 감염병이 재창궐하는 위험천만한 상황에서, 관계기관 및 단체의 안이한 판단이라는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지난 6월 20일 올해 처음 개장한 포항 영일만친구 야시장은 지난달 29일 공식적으로 판매를 중단하고 조기 휴장에 들어갔다. 리모델링과 다양한 메뉴 개발 등을 통해 개장 때까지만 하더라도 주목을 받았으나,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을 버티지 못한 채 5개월 만에 문을 닫았다. 내부적으로는 지속적인 매출 감소와 함께 전국적인 감염병 확산에 큰 부담을 느낀 것으로 전해진다.

일부 ‘야시장 셀러’들은 그러나 휴장 이후에도 개인적으로 매대 판매를 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들은 예정대로 12월 말까지 판매를 계속하고 싶다며 포항중앙상가상인회에 의견을 전달했고, 상인회에서는 내부 회의를 거쳐 다시 포항시에 같은 의견을 전했다. 포항시는 상인회 주관 아래 주말동안(금·토·일)만 비공식적으로 야시장에서의 음식 판매를 허용하기로 했다.

포항시 등의 이번 결정을 두고 중앙상가 상인들은 불안감을 내비치고 있다. 지자체가 오히려 감염병 발생을 부추기는 것 아니냐는 비난의 목소리도 함께 나온다. 특히나 상인들은 오는 3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른 뒤 시가지로 쏟아져나올 예비 대학생들로 인해 더 큰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중앙상가 상인 A씨는 “시국이 시국인데, 폐장한 야시장에서 개인적인 이익을 위해 장사를 계속한다는 건 형평성에도 어긋날뿐더러 혹시 확진자가 야시장을 찾기라고 하면 누가 책임지나. 매대 판매자들 중에서는 최근 포항 모 고교 관계자도 있어서 코로나19 검사도 받은 것으로 안다”면서 “이러한 상황에서도 공식적으로는 휴장했다고 하면서 개인적인 판매를 허용한다는 건 결국 문제가 생겼을 때 지자체나 상인회나 아무도 책임지지 않겠다는 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포항시 관계자는 “한 8∼9개 매대가 장사를 하는 것으로 전해 들었다”면서 “공식적인 야시장은 휴장이 맞다. 상인회에서 회의를 통해 하고 싶은 매대는 장사를 하게 하자고 결정이 난 것으로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포항중앙상가상인회 측은 “포항시와 상인회는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11월말까지만 영일만친구 야시장을 운영하기로 했는데, 셀러들은 야시장이 밀폐공간이 아니기 때문에 12월도 하겠다고 의견을 내서 지금의 상황이 됐다”며 “셀러들 중 코로나19 검사 받으신 분들 같은 경우는 음성을 받으셨는데, 격리기간이 있기 때문에 통제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