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첫날 경북서 5명 확진
추석 연휴 첫날 경북서 5명 확진
  • 경북부 종합
  • 등록일 2020.09.30 21:39
  • 게재일 2020.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3.영천 1. 경주 1명 발생
원륭사.철강공단 방역 비상
79.95번 확진자 수사의뢰 필요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명 발생했다.
포항시 등에 따르면 이날 북구에 거주하는 80대가 98번 확진자가 됐다.

80대는 포항 79·88·89·94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이들은 모두 원륭사 포항 포교원 연쇄 감염자들이다.

이로써 79번 확진자(70대 여성)와 관련된 누적 확진자는 13명으로 늘어났다.
79번 확진자는 원륭사 포항 포교원과 어르신 모임과 관련이 있다.
이 확진자는 21일 포항성모병원 입원 수속 중 의심증상이 발견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다음 날 확진됐다. 병원으로부터 입원 거부 당했다.
이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오리무중이다.

포항시는 이날 '최근 원륭사 포항 포교원을 다녀오신 분이나 관련 있으신 분은 가까운 보건소에서 검사 받으시길 바랍니다'란 문자를 시민들에게 보냈다.
시는 포교원과 어르신 모임과 관련 140여 명에 대한 전수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남구에 거주하는 30대와 50대가 이날 확진 판정을 받고 99번, 100번 확진자가 됐다.
30대는 95번 접촉자고, 50대는 95.97.99번 접촉자다.

이들은 남구 철강공단 내 근무 중 접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95번 확진자는 북구에 거주하는 40대이며, 이 확진자와 관련 4명의 확진자가 나와 철강공단에 비상이 걸렸다.
95번 확진자의 감염경로도 오리무중이다.

포항시는 이들과 접촉했던 근로자와 가족들을 자가 격리 시키고 전수조사를 하고 있다.
포항 누적 확진자는 100명으로 늘었다.

전문직에 종사하는 A씨는 "감염경로가 오리무중인 79번 확진자와 95번 확진자의 휴대폰 내역과 동선 등에 대해 면밀히 살펴봐야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며 "수사의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영천에서는 이날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나왔다.
전날 양성 판정을 받은 50대 A씨 가족 1명이 이날 확진됐다.
A씨는 포항의 기존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하다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영천 누적 확진자는 40명으로 늘었다.

경주에서는 40대 시민이 기존 확진자와 접촉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부 종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