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천절 어떤 방법의 집회도 불허”
정부 “개천절 어떤 방법의 집회도 불허”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9.24 20:00
  • 게재일 2020.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보수 우익단체서 신고한
“드라이브 스루” 집회도 금지
김문수 전 경기지사 “집회 취소”
국민비대위 “강행”… 충돌 예고

일부 보수 우익단체들이 다음 달 3일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를 예고한 가운데, 보수 진영 내부에서도 엇갈린 평가가 나오고 있다. 당초 집회 강행을 천명했던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등은 ‘집회 취소’를 밝힌 반면, 8·15 집회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집회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전광훈 목사와 사랑제일교회 신도가 주축이 된 단체다.

김문수 전 지사와 서경석 목사 등은 24일 국회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파시민사회 대표들은 10월 3일 광화문 집회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지사 등은 “10월 3일 광화문 집회를 최대한 악용해 우파시민단체를 코로나19 전파의 주범으로 매도하고 국민의 지탄 대상으로 삼는 문재인 정권의 코로나 정치가 극에 달하고 있다”며 “이미 문재인 정권은 10월 3일을 전후해 10인 이상의 모든 집회를 불허하고 종로구와 중구 전체를 집회금지구역으로 설정해 우파 궤멸을 위한 작전준비를 마친 상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에 광화문 집회에 앞장서 온 우파시민사회 지도자들은 문재인 정권의 악행과 과오에 대한 분노를 표출시키더라도 정부가 쳐놓은 코로나 덫에 걸리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비대위 측은 이날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개천절 광화문에서 기존 방식 그대로 집회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최근 일부 언론 등을 통해 차량 이용 집회 등 다양한 방식이 언급되고 있는데 이는 우리 단체와는 상관없는 일”이라며 “기본적으로 헌법을 수호하는 행위인 만큼 기존 집회 방식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보수단체가 신고한 차량시위도 금지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차량시위는 방역 뿐 아니라 교통혼잡 문제도 있어 제한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개천절 전후로 광화문에서 집회를 하겠다는 국민이 있다”면서 “그들도 소중한 국민이지만 정부는 광화문에서의 개천절 집회는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천명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떤 이유로도 어떤 변형된 방법으로도 광화문 집회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법에 따라서 필요한 조치를 강력하게 취하겠다”면서 “법을 지키지 않는 분은 누구든지 책임을 단호히 묻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에 대해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은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금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반면,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은 2명 정도에 불과했다.

24일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방송 의뢰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 19 방역 차원에서 금지해야 한다’는 답변이 70.9%로 압도적이었으며, ‘집회 자유 권리이기에 보장해야 한다’는 답변은 23.6%, ‘잘 모름’은 5.5%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해 응답률은 4.7%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